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주호영 국회연설에 공감…타당한 문제제기"

"방송장악 의도 거두면 여야정 협의체 논의 가능"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자유한국당은 7일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공감을 표시하면서 문재인 정부에 적절한 문제 제기를 했다고 호평했다.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주 원내대표가 북한의 무력도발에도 대화만 구걸하는 문 정부의 안이한 인식과 대응을 비판하고, 우리의 안보 역량 강화와 한·미 동맹 결속 강화의 필요성을 지적한 것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문 정부의 인사 망사와 적폐청산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권력이 사법기관을 장악하려는 의도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 것도 적절했다"면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신고리 5·6호기 공사 중단처럼 절차를 무시하고 설익은 정책만 남발한 점에 일침을 가한 것도 타당한 문제 제기"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여야정 안보협의체 구성과 관련해서는 먼저 정부와 여당이 '방송장악' 의도를 거두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진정한 협치 의지를 표명한 이후에야 논의가 가능할 것"이라면서 "국회선진화법 개정 역시 추후에 폭넓은 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국가의 흥망 앞에 여야가 있을 수 없다'는 오늘 연설처럼 바른정당이 우리 자유한국당과 함께 대한민국의 정상화를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할 것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교섭단체 대표연설 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교섭단체 대표연설 하는 주호영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jeong@yna.co.kr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4: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