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립 대전숲체원 8일 첫 삽…2019년 하반기 개원

복권기금 녹색자금 200억원 투입…중부권 산림복지서비스 담당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대전에 중부권 최초로 유아·어린이 대상 숲 교육 전문시설이 들어선다.

국립 대전숲체원 조감도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제공=연합뉴스]
국립 대전숲체원 조감도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제공=연합뉴스]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8일 대전 유성구 성북동 일대에서 김재현 산림청장, 권선택 대전시장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립 대전숲체원 기공식을 한다고 7일 밝혔다.

대전숲체원은 유아·어린이 대상의 숲 교육 전문 산림복지시설로, 산림복지 사각지대 최소화와 산림체험교육 서비스 확대를 위해 조성된다.

복권기금 녹색자금으로 총사업비 200억원을 투입하는 이 시설은 건축면적 2천996㎡(전체 부지면적 33ha)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지어진다.

주요시설은 교육동, 유아숲체험원, 숲 속의 집, 다목적강의실, 방문자센터 등이며, 젊은 세대 인구유입이 늘고 있는 세종과 함께 대전·충청 등 중부권 산림복지서비스를 담당하게 된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국내 최대 산림복지단지인 국립 산림치유원과 국립 횡성(강원 횡성)·칠곡(경북 칠곡)·장성(전남 장성)숲체원, 국립 하늘숲추모원(경기 양평, 수목장림), 국립 대관령(강원 강릉)·양평(경기 양평) 치유의 숲, 원수산 파랑새 유아숲체험원(세종) 등을 운영 중이다.

올해 새로 조성되는 국립 대전(유아·어린이 대상 수준별 맞춤형 숲 체험·교육·놀이 공간), 춘천(산림레포츠), 나주(산림문화)숲체원은 지역 특성과 이용수요를 반영해 특화할 계획이다.

윤영균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은 "국립 대전숲체원은 유아와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유아 숲 교육의 장으로 특화 조성할 계획"이라며 "산림복지서비스 기반시설을 계속 구축해 일자리 창출은 물론 국민 행복과 산림복지 산업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4: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