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AI 종합대책] 평창동계올림픽 앞두고 특별방역 돌입한다

전국 전업농가 일일점검…강원·경기북부 농장 CCTV 우선설치 추진
농식품부 "내년 2월까지 AI 발생 안 해도 '심각' 단계 준해 방역"
AI 방역 살처분 [연합뉴스 자료사진]
AI 방역 살처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내년 2월 열리는 강원도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정부가 조류인플루엔자(AI) 예방을 위한 특별방역 체제에 돌입한다.

전국 모든 산란계·토종닭·오리 전업농가마다 담당 공무원을 지정해 매일 점검을 하고, 강원·경기 북부와 발생 취약 지역을 중심으로 농장 폐쇄회로(CC)TV 우선 설치가 추진된다.

정부는 7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개최하고 관계부처 합동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 종합대책'을 확정하고, 10월부터 내년 2월까지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에 대비한 특별방역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의 핵심은 철새 도래 시기를 앞두고 AI 방역을 농업인과 지방자치단체, 중앙정부가 함께 예방 중심의 상시 방역 체계로 전환하는 것이다.

정부는 특히 AI가 겨울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이르면 이달 말부터 중국 등지에서 철새가 한반도로 이동하기 시작하는 만큼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AI 위기경보 중 가장 높은 단계인 '심각' 단계에 준한 방역 조치를 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전 지자체에 AI방역대책본부·상황실 설치 등 24시간 비상체계가 가동되며, 주요 거점에 통제초소·소독시설이 설치된다. 농장 차단방역 강화, 농장출입 최소화, 축산농가 모임 금지 등 강화된 조치도 함께 시행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는 내년 2월까지 농장 단위 방역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주무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식품부 공무원과 농협 직원 등으로 구성된 방역 담당자 443명을 투입해 다음 달부터 내년 2월까지 전국 전업 규모(산란계 3천 수 이상·오리 2천수 이상 기준) 산란계·토종닭·오리 농가 2천498호를 집중적으로 관리하도록 할 방침이다.

방역 담당자들은 한 명당 농가 5∼6곳을 전담해 매일 농가에 유선전화를 통해 방역 및 질병 발생 상황을 체크하고, 일주일에 1번씩 현장 점검을 하게 된다.

각 지자체에서는 방역 취약농가(1천538호)별로 전담 공무원(584명)을 지정해 매일 유선전화로 체크하고, 한 달에 1번씩 현장 점검에 나선다.

AI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AI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농식품부는 육계 농가의 경우 95%가량이 계열화 사업자에 소속돼 있는 점을 고려해 계열화 사업자들이 방역 관리를 하도록 지도할 방침이다.

중앙정부와 지자체, 계열화 사업자들이 직접 농장 단위 관리를 함으로써 사실상의 '전수조사'와 비슷한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농식품부는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가축거래상이 취급하는 모든 가금류에 대해서는 이동 전 사전 AI 검사는 물론 도축장에서도 샘플 채취 후 임상 관찰하는 방식으로 AI 검사가 매일 실시된다.

전통시장 내 가금판매소(분기 1회)와 가든형 식당에서 판매하는 가금(오리는 분기 1회, 닭은 연 1회)도 정기적인 AI 검사가 실시되며, 농장에서 도축장 외 다른 곳으로 출하하는 모든 가금은 사전 AI 검사 및 이동승인서 발급·휴대가 의무화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농식품부는 상시 예방 체계 구축을 목표로 산란계·육계·오리농가 등 전업 규모 농장(5천139개소)에 CCTV 설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우선 140개 농장에 대해 시범사업을 하고, 내년까지 설치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특히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강원도와 인접 지역인 경기 북부 지역에 CCTV 우선 설치 등 강화된 조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허태웅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CCTV가 설치되면 농장에서 방역 노력을 기울였는지 확인할 수 있다"며 "현재 발생농가는 살처분 보상금을 80%만 지급하고 있으나, 방역 노력을 했는데도 AI가 발생한 농장에 대해서는 보상금을 100% 지급하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내년까지 설치 실적을 고려해 추후 농장 CCTV 설치 법제화를 검토할 예정이다.

이 밖에 정부는 야생조류 검사 강화를 위해 내달부터 주변국에서 철새에서 AI 바이러스가 검출될 때에도 주의 경보를 발령토록 발령 기준을 추가하고, 국내·외 철새 이동·분포 정보를 온라인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5: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