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페미니즘 교사 인신공격' 법적 대응…"남혐·동성애로 왜곡"

20여개 시민단체 "신상털기·왜곡보도 민·형사 소송"
'페미니즘 교사 인신공격' 법적 대응…"남혐·동성애로 왜곡" - 1

(서울=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페미니즘과 소수자 인권교육을 하던 한 초등학교 교사가 인신공격에 시달리자 20여개 시민단체가 법적 대응에 나섰다.

'페미니즘 교육과 페미니스트 교사를 지지하는 단체들'은 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서울 모 초등학교 교사가 페미니즘 교육 필요성에 관한 인터뷰를 한 뒤 한 달 넘게 인신공격성 폭력과 명예훼손으로 고통받고 있다"며 "피해 교사를 대리해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초등교사 A씨는 지난 7월 말 '학교에 페미니즘이 필요한 이유 3가지'란 주제로 인터넷 매체 인터뷰를 한 뒤 개인 신상이 공개되고 인신공격에 시달리고 있다. 이 교사는 견디다 못해 병가를 낸 상태다.

페미니즘 지지 단체들은 "일부 네티즌과 단체, 언론이 여성과 성소수자 차별적 관점에서 사실관계를 악의적으로 왜곡하거나 부풀리고 있다"며 관련 단체와 언론매체에는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악성 게시물 작성자는 형사고소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A교사는 국가인권위원회와도 참석한 합법적 인권축제인 퀴어축제를 소개하고, 소수자 차별금지, 인권 존중을 가르쳤을 뿐인데 동성애를 조장하고 남성을 혐오(남혐)하는 교사로 둔갑됐다고 이들 단체는 반박했다.

이들 단체는 "서울뿐 경기, 대구 지역에서도 비슷한 일이 일어나고 있다"며 "반인권적, 반성평등적인 혐오 세력을 더는 좌시할 수 없으며, 증오와 비방, 명예훼손을 일삼는 행위와 보도에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인권연대, 군인권센터, 한국여성의전화,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등 22개 단체가 참여했다.

k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4: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