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응답하라 대산공단 입주기업" 서산시 상생촉구 토론회

이완섭 시장 "올해 안 공단기업들과 상생협약 체결 목표"

(서산=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대산공단 입주기업에 대해 공개적으로 지역과 동반성장에 나서 달라고 요구한 충남 서산시가 7일 석유화학단지가 있는 대산읍에서 토론회를 열고 기업의 적극적인 관심과 사회공헌 참여를 촉구했다.

대산공단 사회공헌 참여촉구 기관·단체 토론회
대산공단 사회공헌 참여촉구 기관·단체 토론회

시는 이날 대산농협 회의실에서 '기업의 사회공헌활동 촉구를 위한 대산읍 기관·단체 토론회'를 열고 대산공단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 참여 촉구 등을 위한 지역민의 의견을 들었다.

이 자리에서 신상인 대산읍발전협의회장은 "연 40조 매출을 올리는 대산공단 기업들이 지역 기여는 거의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지역민들이 이번을 기회로 지역과 기업이 동반 성장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갑순 시의원도 "대산공단에 입주한 기업은 30년 만에 수십조 매출기업으로 성장했지만, 고향을 잃은 대산읍 주민은 환경오염 피해만 보면서 고통의 날을 보내고 있는 것을 더는 방치할 수 없다"며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촉구했다.

대산공단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 촉구 토론회
대산공단 기업의 사회공헌 활동 촉구 토론회

이 밖에도 "인력 충원 시 지역인재를 우선 채용해달라"(송기만 대산로타리클럽 회장), "올해 안에 결실을 보게 해달라"(안효돈 대산발전협 부회장), "사람이 살 수 있는 지역상생 인프라 구축이 우선이다"(김기진 주민자치위원장) 등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토론회가 끝난 뒤 참석한 기관·단체 관계자들은 대산공단 기업의 통 큰 사회공헌 활동 참여를 촉구하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완섭 시장은 "대산은 석유화학공장 가동에 따라 가장 많은 고통을 감내해온 곳"이라며 "울산이나 여수 등 다른 지역과 비교해 전무하다시피 한 대산공단 기업에 대해 지역과 동반성장을 위한 사회공헌활동 참여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토론회 참석자들의 기업 참여 촉구 성명서 낭독
토론회 참석자들의 기업 참여 촉구 성명서 낭독

이 시장은 특히 "언제까지 토론만 하지 않겠다. 올해 안에 대산공단 기업들과 최대공약수를 추출해 10년 20년 이어지는 협약을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min36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3: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