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주호영, 文정부 과도한 비판…안보협의체 화답 긍정적"

與 "주호영, 文정부 과도한 비판…안보협의체 화답 긍정적" - 1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7일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과 관련, 문재인 정부에 대한 과도한 비판이 주를 이뤘고 동의하기 어렵다고 평가했다.

김현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주 원내대표의 연설을 시종일관 경청했다"며 "문 대통령이 제안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에 대해 안보협의체 구성으로 화답한 것은 긍정적이지만 복지 확대에 대해 무분별한 복지포퓰리즘이나 세금폭탄이라 평가한 것은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인천공항 등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은 지난 대선에서 여야 원내정당 모두 공약했던 사안으로, 이해 당사자 간 조정과정을 설익은 정책 남발이라고 평가한 것은 과도한 비판"이라고 지적했다.

또 "공정한 법 집행 차원에서 진행된 김장겸 MBC 사장의 체포영장 발부에 대해 방송장악이라는 주장은 자가당착"이라며 이명박·박근혜 정부 출범 구성원으로서의 반성을 촉구했다.

북핵 문제와 관련해선 "해법으로 강조한 핵균형과 다중방어체계는 오히려 동북아 정세의 불안정성만 키우는 것은 아닌지 신중한 검토가 필요해 보인다"며 "북핵 문제의 엄중성, 절박성에 대해서는 공감하나 '사생결단의 중대결정'과 같은 용어는 국민 불안을 가중시킬 수 있기에 자제해야 할 표현"이라고 밝혔다.

kyung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2: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