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재무 "유엔 추가제재 무산되면 미국이 北거래자들 제재"

'세컨더리 보이콧' 시사…"대통령 행정명령으로 준비"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북한의 6차 핵실험을 계기로 논의 중인 유엔의 추가 대북 제재가 무산될 경우 미국이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6일(현지시간) 워싱턴행 비행기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경고했다고 영국 일간 익스프레스와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므누신 장관은 "대통령에게 보고할 행정명령이 준비돼 있다"면서 "이 명령은 북한과 거래하는 어느 누구와도 (미국이) 무역을 중단하고 제재를 부과할 수 있는 권한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은 유엔에 행동할 시간을 주고 나서 적절한 시점에 행정명령을 고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북한의 선박을 단속할 때 군사력 사용을 허용하고 원유 수출을 금지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대북 제재 결의안 초안을 만들어 오는 11일 표결을 추진하고 있지만, 중국과 러시아가 지지 의사를 밝히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므누신 장관의 발언은 미국이 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과 기업, 은행, 개인까지 제재하는 세컨더리 보이콧을 강행할 수 있다는 엄포를 놓음으로써 유엔 결의안 채택에 미온적인 중국과 러시아를 압박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므누신 장관은 앞서 3일 폭스뉴스에 출연해서도 "북한과 무역을 하거나 사업거래를 하는 어느 누구도 우리와 무역 또는 사업거래를 하지 못하게 될 것"이라며 "포괄적인 제재안을 성안해 대통령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같은 날 "미국은 북한과 거래하는 어떤 나라와도 모든 무역을 중단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며 경고를 날렸다.

연설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설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1: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