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어렵게 찾은 평화 지킨다"…화성 매향리서 5천명 평화축제

10월 14일 수원 군공항 이전 반대 침묵 퍼포먼스

(화성=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수원 군공항 이전 문제로 수원시와 갈등관계인 화성시가 시민 5천여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평화축제를 개최한다.

7일 화성시에 따르면 오는 10월 14일 오후 2시부터 7시 30분까지 수원 군공항 예비이전 후보지역인 화옹방조제와 유소년야구센터인 화성드림파크에서 '화성시 평화가 허락해준 소풍 인(in) 매향리'를 개최한다.

'경기도 제1호 건축자산'으로 등록된 매향리 '쿠니사격장'
'경기도 제1호 건축자산'으로 등록된 매향리 '쿠니사격장'(수원=연합뉴스) 경기도가 22일 제1호 우수 건축자산으로 등록한 화성시 매향리 '쿠니사격장' 전경. 2016.6.22 [경기도 제공=연합뉴스]
chan@yna.co.kr

매향리는 1951년부터 주한 미 공군의 사격·폭격훈련장으로 사용되던 쿠니사격장이 2005년 8월 20일 폐쇄된 곳으로, 화성시가 사격장에서 발생한 소음으로 오랫동안 고통받은 주민의 아픔을 치유하고자 2012년부터 2015년까지 '매향리 문화제'를 개최했다.

화옹지구는 수원군공항 예비이전 후보지로 선정된 지역이다. 화옹지구와 화성드림파크 모두 화성시 우정읍 매향리에 있다.

화성시는 폭격장이 사라지고 나서 생명이 돌아오고 있는 매향리가 수원 군공항 이전 시 다시 희생당해야 하는 평화와 생명의 소중함을 보여주고, 공감하기 위해 이번 평화축제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화성시 관계자는 "수원군공항 이전에 대해 지금까지 화성시가 '결사반대'를 외치며 집회를 하는 것으로 반대 의사를 표출했다면, 평화축제에서는 우리가 지켜야 할 소중한 평화와 생명에 대한 가치를 공감하고 확산시키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매향리 미군사격장이 폐쇄되고 나서 다시 날아든 철새, 농섬 앞 너른 갯벌, 고즈넉한 낙조, 방조제 산책, 한밤의 고요함 등이 수원 군공항 이전으로 파괴될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전 국민에게 알려 공감대를 얻는 것이 축제의 목적이다.

이런 목적을 달성하고자 평화축제는 '100인의 하이킹', '사일런스 테마파크', '평화콘서트' 등 3가지 주제로 진행된다.

채인석 화성시장과 시민 등 '평화선도단 100명'이 자전거를 타고 화옹방조제 선착장을 출발해 매향리 화성드림파크까지 10㎞를 달려 도착하는 평화라이딩을 통해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유소년야구 메카 개장…하늘에서 본 '화성드림파크'
유소년야구 메카 개장…하늘에서 본 '화성드림파크'(화성=연합뉴스) 경기 화성시는 54년간 주한 미 공군 사격장(일명 쿠니사격장)으로 사용되다가 2005년 폐쇄된 매향리 사격장 터 24만2천여㎡에 유소년 야구 단지 '화성드림파크'를 조성하고 9일 오후 개장식을 했다. 2017.6.9 [화성시 제공=연합뉴스]
gaonnuri@yna.co.kr

이어 화성드림파크의 네 잎 클로버 모양 잔디광장에서 시민 5천명이 거대한 '인간 네 잎 클로버'를 만든 뒤 10분간 인공소음을 끄는 침묵 퍼포먼스를 한다.

수원 군공항이 이전되면 잃어버릴 바다의 소리, 새 소리 등을 느끼면서 군공항 이전을 반대하는 침묵의 항의를 표시하는 것이다.

이어 오후 6시부터 7시 30분까지 가수 싸이와 안치환이 자유·평화를 주제로 콘서트를 한다.

행사장 곳곳에는 생명의 도서관, 생명보드카페, 미술테라피 체험, 오가체험, 오카리나만들기 등 시민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전시·체험 행사도 진행된다.

화성시는 이번 평화축제를 추진할 준비위원회를 지난 1일 발족했다.

hedgeho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1: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