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0층' 꿈 이룬 잠실 주공5…다른 강남 재건축 단지는?(종합)

서울시, 대치 은마·압구정 현대 불허 입장
은마 추진위, 49층 계획 사실상 재검토…"입주민 의견 묻겠다"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김연정 기자 = 서울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의 최고 층수가 50층으로 사실상 확정되면서 다른 재건축 아파트 단지의 향배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50층'은 그간 초고층 아파트를 상징하는 층수로 그동안 한강변 재건축 단지들의 숙원이었다.

그러나 박원순 서울시장이 2013년 수립한 '2030 서울플랜(도시기본계획)'의 서울시 스카이라인 관리 원칙과 한강변 관리기본계획에서 제3종 일반주거지역의 층수를 35층 이하로 규정하며 대부분의 한강변 아파트가 35층의 벽을 넘지 못했다.

현재 재건축이 완료됐거나 진행 중인 서초구 반포·잠원동 일대 한강변 단지들의 층수가 모두 최고 35층 이하로 결정됐고, 최근 시공사 선정으로 뜨거운 서초구 반포 주공1단지(1·2·4주구)는 당초 45층 높이로 재건축을 계획했다가 서울시 심의에 부딪혀 35층으로 낮췄다.

송파구 신천동 미성·크로바, 진주아파트 등도 최고 층수를 35층으로 정해 재건축을 추진 중이다.

이 때문에 최고 층수이긴 해도 잠실 주공5단지에 50층 건축이 허용된 것은 한강변 단지 가운데서는 이례적인 것이다.

잠실 주공5단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잠실 주공5단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잠실 주공5단지가 최고 50층 높이의 재건축이 가능해진 것은 서울시 '2030 서울플랜'에서 3종 주거지역에 주거복합시설을 지을 경우 50층 건립을 허용하고 있어서다.

잠실 주공5단지는 지난 2월 최고 50층 6천500여가구를 짓겠다는 재건축 계획을 서울시에 냈다가 반려된 뒤 용도지역 변경을 통한 초고층 재건축을 추진했다.

광역중심 기능 도입을 전제로 잠실역 사거리 인근 부지를 3종 일반주거지역에서 준주거지역으로 종상향해 최고 50층짜리 주상복합·오피스 등 초고층 건물 3개동을 건설하는 내용의 재건축 계획을 5월 말 서울시에 제출했다.

전체 연면적의 35%를 호텔, 컨벤션, 업무 등 비주거용도의 시설로 설계해 이러한 광역중심 기능을 살렸다.

나머지 3종 일반주거지역 내 아파트 단지는 서울시의 가이드라인에 맞춰 35층 이하로 재건축한다.

잠실 주공5단지 재건축 조합은 서울시가 50층 허용의 단서로 내건 국제현상공모와 관련해 "시 권장사항이라 이미 준비해왔던 것"이라며 문제없다는 반응이다.

조합 관계자는 "다만 국제현상공모로 사업비가 소요됨에 따라 조만간 추가 예산 확보를 위한 조합원 총회를 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비록 3개동이지만 잠실 주공5단지가 종상향을 통한 50층 재건축이 가능해짐에 따라 앞으로 비슷한 입지에서 재건축을 추진 중인 다른 단지의 재건축 사업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반면 잠실 주공5단지와 함께 초고층 재건축을 검토해온 대치동 은마아파트와 압구정 현대아파트 등은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대치동 은마아파트의 경우 최고 49층 높이의 재건축을 추진 중이나 서울시는 지난달 이 아파트 조합이 제출한 정비계획안을 이례적으로 '미심의'하고 반려했다.

서울시와 조합은 2015년 말부터 5차례에 걸쳐 층수 조정을 위한 사전 협의를 해왔으나, 서울시는 35층 높이를 고수하고 주민들은 49층 재건축의 의지를 굽히지 않았던 것이다.

은마아파트 조합은 현재 14층 높이 4천424가구의 아파트를 철거해 최고 49층 6천여가구로 재건축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서울시는 은마아파트는 입지가 잠실 주공5단지와 달리 '광역중심지'의 입지에 있지 않아 종상향을 통한 초고층 재건축을 허용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차량·보행통로 개설과 공공 기여 계획도 부족하다며 35층 이하의 재건축만 허용하겠다는 입장이다.

은마아파트 재건축 추진위원회는 시의 단호한 입장이 재차 확인됨에 따라 49층 재건축 추진을 사실상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했다.

추진위원회는 지난 6일 입주민들에게 49층 높이와 준주거 종상향을 계속해서 추진할지, 서울시의 35층을 수용할지 여부를 결정하는 주민 설명회(또는 주민총회)를 열겠다는 내용의 안내 문자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주민들 사이에 서둘러 재건축을 추진하자는 의견이 많을 경우 49층을 포기하고 시가 요구하는 35층을 수용할 가능성도 커 보인다.

추진위원회측은 "이달 중·하순께 추진위원회를 열고, 곧바로 주민 총회 또는 주민설명회를 거쳐 층수 문제 등에 대한 주민 의견을 수렴할 것"이라며 "(결과를 토대로) 이르면 10월경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 상정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다른 초고층 재건축 희망 단지, 압구정 현대아파트는 지구단위계획 단계부터 발목이 잡혀 사업이 멈춘 상태다.

서울시는 지난해 10월 압구정 재건축 24개 단지를 6개로 묶어 개발하는 '압구정 아파트지구 지구단위계획 구역 지정 및 지구단위계획안'을 만들었으나 도시계획 심의에 올리지 않고 재검토중이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압구정은 주민들 사이에 재건축 반대 의견도 있어 상대적으로 느긋한 분위기지만 대치 은마아파트는 35층 높이를 수용하는 문제를 놓고 주민 간의 일부 이견이 있는 것으로 안다"며 "서울시의 35층 고수 입장이 확고해 주민들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50층' 꿈 이룬 잠실 주공5…다른 강남 재건축 단지는?(종합) - 2
[그래픽] '최고 50층' 서울 잠실5단지 재건축 사실상 통과
[그래픽] '최고 50층' 서울 잠실5단지 재건축 사실상 통과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5: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