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인 부부과학자, 미세운동 관련 뇌속 신호유지 과정 찾아(종합)

KIST 게이코·유키오 야마모토 박사팀 성과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에 발표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국내 연구기관에서 연구하는 일본인 부부 과학자팀이 소뇌 속 신경세포 사이에 신호전달이 유지되는 과정을 발견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은 이 기관의 게이코 야마모토·유키오 야마모토 박사팀이 이런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Nature Communications·9월 1일 자)에 발표했다고 7일 밝혔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의 게이코 야마모토(왼쪽) 박사와 유키오 야마모토 박사. [KIST 제공]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의 게이코 야마모토(왼쪽) 박사와 유키오 야마모토 박사. [KIST 제공]

소뇌는 눈꺼풀 등 근육의 움직임을 미세하게 조절하는 기능을 한다.

이런 기능을 제대로 수행하려면 소뇌를 구성하는 신경세포 간 신호전달 효율이 정밀하게 조정돼야 하지만, 현재 정확한 과정은 베일에 싸여 있다.

신경세포 간 신호전달은 한 신경세포가 다른 신경세포로 특정 물질을 보내는 과정으로 진행된다.

연구진은 이때 신호전달 물질을 받아들이는 신경세포의 '수용체 단백질'의 수가 변한다는 것에 주목했다.

연구진은 수용체 단백질 수를 결정하는 요인이 이 단백질을 제 위치로 보내는 '세포 내 물질수송 시스템'임을 확인했다.

이를 입증하기 위한 실험에는 연구진이 개발한 특수 단백질 복합체(LOV-Rab7TN)을 썼다. 단백질 복합체는 푸른빛이 있을 때 모양이 변해 세포 내 물질수송을 막는다. 푸른빛을 쪼여 수송 시스템의 기능을 방해하며, 신경세포 간 신호전달 효율이 평소와 어떻게 다른지 확인한 것이다.

게이코 야마모토 박사는 "소뇌에서 신경세포 간 신호전달 효율이 유지되는 과정을 밝혔으며 빛을 이용해 신호전달 효율을 조절할 수 있다는 것도 보였다"며 "이번 연구가 앞으로 미세 운동 조정에 어려움을 겪는 환자들의 재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KIST 기관고유사업,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지원사업의 지원으로 수행했다.

푸른빛을 비춰주면 모양이 변하는 단백질 복합체(LOV-Rab7TN)를 표현한 그림. [KIST 제공]
푸른빛을 비춰주면 모양이 변하는 단백질 복합체(LOV-Rab7TN)를 표현한 그림. [KIST 제공]

게이코 야마모토·유키오 야마모토 박사는 해외 우수 연구자를 유치하기 위한 'WCI'(World Class Institute) 사업으로 KIST의 제안을 받아 2010년부터 이곳에서 근무하고 있다.

게이코 야마모토 박사는 "우리 부부는 연구적인 면에서 서로 다른 전문지식과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어 서로에게 많은 도움을 준다. 혼자서는 불가능한 연구 성과를 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KIST 기능커넥토믹스연구단의 글로벌한 마인드와 분위기를 좋아한다. 훌륭한 이곳 연구자들과 편안한 연구 환경에 감사한다"고 전했다.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9: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