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최대광고대행사 덴쓰, 개인맞춤형 인터넷광고 강화

빅데이터에 위치정보까지 결합…최적광고로 효과 극대화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일본 최대 광고대행사 덴쓰(電通)가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개인맞춤형 인터넷광고를 강화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7일 보도했다.

덴쓰는 실생활이나 인터넷상에서 행동 등을 파악하는 다양한 빅데이터를 분석해 개인 활동에 최적화한 디지털 인터넷광고를 내보내는 새 기법을 개발했다.

일본 인터넷광고 시장은 2016년 1조엔(약 10조380억원)을 돌파하며 급성장 중이다. 그간 덴쓰는 이 시장에서 주도권을 쥐지 못했지만 이번에 개발한 새로운 기법을 통해 대대적인 반격에 나설 태세다.

인터넷광고는 사이트를 방문한 인원이나 실제 상품 구입, 스마트폰 앱의 다운로드에 연결돼 있어서 데이터를 취득하기 쉽다. 일본에선 많은 TV가 인터넷에 접속돼 시청률보다도 상세한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다. 컬처컨비니언스클럽(CCC)이나 라쿠텐 등의 공통포인트도 보급돼 상품 구입 데이터도 모으기 쉽다.

덴쓰는 지금까지 축적한 데이터와 20만명을 상대로 벌인 설문조사 결과 등 각종 데이터를 융합해 보다 상세한 개인활동 상황을 파악하고, 개개인에게 특화한 광고를 하려고 한다.

같은 사람이라도 출퇴근 때와 집에서 쉬며 TV를 보고 있을 때는 흥미나 관심이 바뀐다. 그래서 위치정보도 활용해 장소나 시간에 따른 최적의 광고를 스마트폰이나 TV 등에 콕 집어 광고하려 한다.

광고가 구매나 브랜드 이미지의 향상으로 연결됐는지 효과를 측정하는 것도 쉬워진다. 이를 통해 효과검증을 반복해 광고 효과 극대화로 연결해나갈 방침이다.

덴쓰는 2016년 7월 디지털 부문을 분사한 데 이어 올해 1∼6월 디지털에 강한 해외 신흥광고 회사 14곳을 사들여 글로벌 차원의 디지털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인터넷광고 기법 강화를 계기로 2016년도에 700억엔이었던 디지털분야 매출총이익(총매출에서 매출원가를 공제한 잔액)을 2020년도에 1천억엔까지 늘리겠다는 구상이다.

세계 광고시장에서는 올해 인터넷광고 규모가 TV광고를 제칠 것으로 전망된다. 급속한 광고 분야의 디지털화는 경쟁 환경을 바꿔 광고업계 판도를 바꾸고 있다.

광고가 단순한 상품선전에 그치지 않고 상품개발이나 브랜드 전략까지 포괄하는 양상도 나타난다.

이에 업태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면서 마케팅도 포함한 광고전략 전체 입안을 컨설팅회사가 담당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미국 컨설팅사 액센추어가 디지털광고회사나 디자인회사를 속속 인수, 일본에서도 디지털마케팅 업체인 아이엠제이를 자회사화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덴쓰 등 일본의 광고 대기업들이 디지털에 주목하지 않는 사이 일본에서는 사이버에이전트를 시작으로 하는 인터넷광고 전문 벤처기업들이 영향력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다른 업종과 신흥기업에 포위된 대형 광고대행사들이 향후 대응을 잘못하면 성장하는 인터넷광고시장에서 살아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전망했다.

일본 최대 광고회사 덴쓰 본사
일본 최대 광고회사 덴쓰 본사[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ta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4: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