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회, 11일부터 나흘간 대정부질문…한국당 참여 미정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국회가 문재인 정부 첫 정기국회 대정부 질문을 오는 11∼14일 실시하기로 했다.

국회는 7일 본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무총리·국무위원 출석 요구 안건을 의결했다.

첫날인 11일에는 정치분야, 12일에는 외교·안보·통일분야, 13일에는 경제분야, 14일에는 교육·사회·문화분야에 관한 대정부 질문을 각각 실시한다.

국회는 이날 본회의에서 날짜별로 관련 부처 장관 등 국무위원이 출석하도록 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다만 이날 의결은 국회 일정을 보이콧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교섭단체 3당 합의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한국당의 경우 대정부질문에 참여할지는 미정이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는 "11일 대정부 질문을 진행하려면 이날 본회의에서는 국무위원 출석 요구를 의결해야 한다"며 일단 한국당을 제외하고 의결을 강행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한국당의 경우 정부가 MBC 김장겸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는 등 공영방송 장악 의도를 보인다고 비판하면서, 이 문제에서 정부의 태도 변화가 없이는 국회에 복귀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한국당이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비판 수위를 점점 높이고 있어 일각에서는 오는 11일 이전에 한국당의 국회 복귀가 어려울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 원내 핵심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여권에서 성의를 보여야 한다. 언론을 장악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보여주고, 국정운영에서 협치를 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우리도 (대여투쟁의) 진도를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 11일부터 나흘간 대정부질문…한국당 참여 미정 - 1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1: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