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매체 "北 핵실험으로 함경북도서 건물·가재도구 파손"

북 풍계리 핵시험장, 광범위 지역서 많은 산사태
북 풍계리 핵시험장, 광범위 지역서 많은 산사태(서울=연합뉴스) 제6차 핵시험 후의 북한 풍계리 핵시험장에서 이전의 5차례 핵시험 때에 비해 훨씬 넓은 지역에서 더 많은 산사태가 일어났다고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가 5일(현지시간) 전했다.
인공위성업체 플래닛이 촬영한 제6차 핵시험 하루 뒤 위성사진에 따르면, 산사태는 풍계리 핵시험장 전역과 그 이상 지역에서 일어났지만, 해발 2천205m인 만탑산 쪽에 집중돼 있다고 35노스는 말했다.
사진은 북쪽 갱구와 산 정상 사이 능선을 확대한 핵시험 전후 비교사진으로 오른쪽 사진에서 산사태 흔적이 여러 곳 보인다. 2017.9.6 [38노스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인공지진이 발생하면서 함경북도에서 오래된 가옥이 무너지고 가재도구가 파손되는 등 주민들이 피해를 본 사례가 있다고 일본 매체가 현지 주민을 인용해 7일 전했다.

북한 내부 사정을 취재하는 일본 매체 '아시아프레스'는 함경북도 회령시 인근에 사는 '취재 협조자'가 "이번 지진에 농촌집들이 큰 피해를 봤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오래된 집들이 몇 채 무너진 지역이 있었다면서 "시에서도 건설하던 아파트 한쪽 벽체가 붕괴되고 창고도 무너졌다", "(우리 집에서도) 벽에 걸었던 대형 거울이 깨졌다"는 등의 말을 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회령시는 이번 핵실험이 이뤄진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와는 직선거리로 약 149km 떨어져 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우리 기상청은 이번 6차 핵실험으로 인해 규모 5.7의 인공지진이 발생했으며, 이후 규모 4.4의 함몰지진이 일어난 것으로 관측한 바 있다.

전날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일본 방위상은 포괄적핵실험금지기구(CTBTO)가 인공지진 규모를 초기 5.8에서 6.0, 이어 6.1로 수정한 것을 근거로 폭발력이 160kt에 달한다고 밝히는 등 핵실험의 파괴력이 훨씬 컸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미국의 북한전문 매체 38노스는 이번 핵실험 때는 이전 5차례 핵실험 때보다 훨씬 넓은 지역에서 많은 산사태가 일어났다고 위성사진을 토대로 분석하기도 했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1: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