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EMP공격' 위협에 韓·日 '속수무책'…미국은 '대비 끝'

日 "연구중이나 체계적 대책 없어"…韓 "221개 군시설중 3개만 방어망"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북한이 지난 3일 6차핵실험 후 언급한 전자기펄스(EMP) 공격에 대해 상당한 대비가 된 미국과 달리 한국과 일본의 대응은 뒤떨어진 상태라고 요미우리신문이 7일 전했다.

EMP 공격은 전기·전자 기기를 망가뜨릴 수 있을 정도로 매우 강한 전자기파를 발생시켜 기기나 인프라를 파괴하는 것이다.

특히 수백 km 상공에서 핵폭탄을 터뜨릴 경우 즉각적 인명 피해는 없지만 순간적으로 엄청난 강도의 전자기파가 발생해 넓은 지역에 전자기기 파괴, 정전, 통신 두절 등 피해가 일어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지난 6일 정례 브리핑에서 EMP 공격 가능성과 관련해 "중대한 관심을 두고 정보 수집 및 분석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미국의 경우 EMP 공격 등이 발생할 경우 주요 거점 시설에 대한 대책을 확실히 마련하고 있지만 일본은 인프라 시설 피해방지대책을 제대로 마련하지 않았다.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는 요미우리에 "현 시점에서 정부가 EMP에 대한 체계적으로 마련한 대책은 없다"고 말했다.

쓰치모토 히테키(土本英樹) 방위대신 관방심의관은 자위대의 대책에 대해 지난 5월 10일 중의원 외무위원회에서 "지휘 충추시설 지하화, 항공자위대의 통신망 다중화, 장비품 방호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방위성 관계자는 "EMP 공격을 막으려면 핵폭탄 폭발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며 "폭발 후 전자기 펄스 침입을 막으려면 쇳덩어리로 둘러싸인 시설 안에서 자가발전을 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현실적으로 군 시설이나 인프라에 대한 EMP의 공격을 제대로 차단하기 어렵다는 의미다.

북핵개발 핵심 홍승무·리홍섭, 김정은 핵무기병기화사업 수행
북핵개발 핵심 홍승무·리홍섭, 김정은 핵무기병기화사업 수행(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3일 공개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핵무기병기화사업 현지 지도에 홍승무 노동당 군수공업부 부부장(붉은색 원)과 리홍섭 핵무기연구소 소장(파란색 원)의 모습이 확인됐다. 홍승무와 리홍섭은 북한 핵 개발 분야의 최고 핵심으로 꼽히는 인물들이다. 2017.9.4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송영무 한국 국방장관도 지난 4일 국회에서 "합참 등 군 주요 지휘부에는 전자파 차폐능력을 갖추고 있다"며 "대대나 사단까지는 (이런 설비가) 돼 있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한국군 221개 시설 가운데 EMP 방어 능력을 갖춘 것은 3곳(2012년 기준)에 불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원자력연구원에 따르면 서울 100㎞ 상공에서 TNT 환산 100kt의 핵폭탄이 복발하면 청와대와 국방부, 주한미군사령부 뿐 아니라 계룡시에 있는 육해공군 본부 지휘부에도 영향을 주게 된다.

군 소식통에 따르면 전자지기가 파괴되면 전투기와 전차 등이 위치파악 능력을 상실해 움직이지 못하게 된다. 적과 아군 구별도 못하게 되며 레이더도 파괴돼 미사일 요격도 어렵게 된다.

김정은, 화성-12형 발사 훈련 참관
김정은, 화성-12형 발사 훈련 참관(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중장거리전략탄도미사일 화성-12형 발사 훈련을 참관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0일 보도했다. 2017.8.30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0: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