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커피 속 당뇨병 억제 성분은 카페스톨"

송고시간2017-09-07 10:41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커피를 하루 3~4잔 마시면 2형(성인) 당뇨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들이 발표된 일이 있다. 그러나 이런 효과를 가져오는 것은 커피의 주성분인 카페인이 아니라는 후속 연구결과도 있었다.

당뇨병을 억제하는 커피 속 성분은 카페스톨(cafestol)이라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오르후스(Aarhus) 대학 의대 내분비내과 전문의 프레드릭 멜뷔에 박사는 커피에 미량 들어있는 카페스톨이 포도당에 노출되면 췌장의 인슐린 분비를 증가시킨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6일 보도했다.

당뇨병 모델 쥐(KKAy mice)를 대상으로 진행한 실험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멜뷔에 박사는 밝혔다.

멜뷔에 박사는 이들 쥐를 3그룹으로 나누어 이 중 두 그룹에는 각각 카페스톨 1.1mg과 0.4mg을 매일 10주 동안 투여했다. 다른 한 그룹은 카페스톨을 주지 않고 비교를 위한 대조군으로 삼았다.

그 결과 카페스톨 그룹은 대조군에 비해 췌장의 베타 세포가 만드는 인슐린 분비량이 75~87% 증가했다. 따라서 공복혈당도 대조군에 비해 28~30% 낮게 나타났다.

고용량의 카페스톨이 투여된 그룹은 세포가 인슐린을 효과적으로 사용하는 인슐린 민감성이 42% 개선됐다.

반면 글루카곤의 혈중 수치는 대조군에 비해 20% 낮았다.

인슐린은 혈당이 올라갈 때 혈당을 적절히 떨어뜨리고 글루카곤은 반대로 혈당이 너무 내려가면 혈당을 적절히 올려서 체내의 혈당 균형을 맞추어 주는 역할을 한다.

그렇다고 저혈당이 나타나지는 않았다. 당뇨병약은 간혹 혈당이 너무 떨어지는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이 연구결과는 카페스톨이 당뇨병 예방만이 아니라 치료에도 효과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멜뷔에 박사는 설명했다.

그러나 카페스톨은 커피콩 건조중량(dry weight) 중 약 0.5%에 불과하며 그나마 커피 필터를 통해 대부분 걸러진다고 한다.

커피에는 카페스톨 외에도 퀴닌산, 아세틸메틸카르비놀, 이황화메틸, 푸트레신, 니아신, 트리고넬린, 테오필린 등 1천여 종의 성분이 들어있으나 워낙 극소량이기 때문에 인체생물학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이 연구결과는 미국 화학학회 학술지 '천연산물 저널'(Journal of Natural Products) 최신호에 실렸다.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