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 선두 굳히기 총력전…제주·울산·수원 '2위 싸움'

전북 현대의 골잡이 이동국.[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북 현대의 골잡이 이동국.[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축구 대표팀이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행을 확정 지으면서 이제 축구 팬들의 시선은 K리그 클래식으로 향하게 됐다. 전북 현대의 '선두 행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제주 유나이티드, 율산 현대, 수원 삼성의 치열한 추격과 2위 자리싸움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선두 전북은 오는 10일 오후 5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6위 강원FC와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28라운드 홈 경기를 치른다.

이번 경기는 전북과 강원에 모두 중요한 일전이다.

전북은 승점 54로 K리그 클래식 1위를 달리고 있지만 2위 제주 유나이티드(승점 50)와 승점 차가 4밖에 나지 않는다. 그동안 독주했으나 최근 3경기에서 1승1무1패를 기록하면서 최근 7경기 연속 무패(6승1무)를 기록한 제주에 '턱밑 추격'을 허용했다.

이 때문에 전북은 이번 강원과 홈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 제주의 추격을 물리치겠다는 의욕이 강하다.

다만 전북은 사정이 좋지 않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9~10차전에 나선 축구 대표팀에 이동국, 김신욱, 이재성, 김진수, 김민재, 최철순 등 6명의 핵심선수를 차출시켰던 터라 A매치 휴식기 동안 훈련의 성과를 제대로 내지 못했다.

대표팀에서 뛰었던 6명은 7일 오전에 귀국해 곧바로 팀에 합류하지만, 장기간 차출에 따른 피로 때문에 이번 주말 경기 출전 여부가 불투명하다.

하지만 이들 모두 전북 전력의 중심 역할을 맡은 만큼 최강희 감독으로서는 모두 쉬게 할 수 없어 고민에 빠지게 됐다.

전북과 맞붙는 강원도 필승 의지를 다지고 있다. 승점 40을 따낸 강원은 상위 스플릿의 마지노선인 6위 자리를 지키는 게 과제다.

강원은 22라운드부터 3연패에 빠졌다가 최근 2승1패로 상승 분위기지만 안심할 수는 없다. 그나마 7위 포항 스틸러스(승점 34)와 승점 차가 6으로 비교적 안정권이지만 이번 전북전에 총력전을 펼친다는 각오다.

전북 추격에 바쁜 제주(승점 50)는 9일 오후 7시 FC서울과 28라운드 원정에 나선다. 두 팀 모두 상승세여서 승부를 점치기 어렵다.

제주는 7경기 연속 무패를 달렸고 서울 역시 4경기 연속 무패(2승2무)로 상승세다.

제주는 3위 울산(승점 48)의 추격을 따돌리고 내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직행권을 확보하겠다는 의지가 뜨겁다.

5위를 달리는 서울도 상위 스플릿(1~6위) 안정권을 유지하겠다는 각오가 남다르다.

3위 울산(승점 48)은 9일 오후 7시 울산문수구장에서 11위로 밀린 상주 상무를 상대하고 4위 수원(승점 46)은 8위 전남 드래곤즈를 홈으로 불러들여 28라운드를 치른다.

한편, 득점 선두 조나탄(수원·19골)이 발목 골절로 장기 결장인 가운데 데얀(서울·16골), 자일(전남·15골), 양동현(포항·15골)의 추격전도 뜨겁게 달아오르게 됐다.

데얀과 자일 모두 28라운드에서 각각 상위권 팀인 제주와 수원을 상대하는 힘든 경기를 앞뒀다. 양동현 역시 최근 3경기에서 1승2무로 따낸 대구의 상승세를 넘는 게 과제다.

◇ K리그 클래식 2017 28라운드 일정

▲ 9일(토)

울산-상주(19시·울산문수구장)

서울-제주(19시·서울월드컵경기장)

▲ 10일(일)

수원-전남(15시·수원월드컵경기장)

전북-강원(17시·전주월드컵경기장)

인천-광주(18시·인천전용구장)

대구-포항(19시·대구스타디움)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0: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