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법, '허위사실 공표 혐의' 서영교 의원 무죄 확정

선거연설 중 경쟁 후보 전과 언급…"실수 가능성…허위사실 인식 없었다"
무소속 서영교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무소속 서영교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대법원 2부(주심 조재연 대법관)는 7일 지난해 20대 총선에서 경쟁 후보에 대한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기소된 무소속 서영교 의원(서울 중랑갑)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

서 의원은 작년 4월 10일 선거 연설 중 국민의당 민모 후보를 겨냥해 "기호 3번(민 후보) 전과가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다고 한다"고 말해 고발됐다.

민 후보는 당시 원내 정당과 국민의당에서 두 번째로 전과가 많았으나 전국 후보 중에서는 여섯 번째로 많았다.

1심은 "서 의원이 즉흥적으로 연설하는 과정에서 의도와 달리 실수로 불명확한 표현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허위사실 공표에 대한 인식이 없었다고 보고 무죄를 선고했다. 검찰은 불복했으나 2심과 대법원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0: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