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당진 왜목마을 상징조형물 만든다…제안서 9건 접수

당진 대표하는 랜드마크 탄생 기대감 고조

(당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충남 당진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석문면 왜목마을 상징조형물에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당진 왜목항 전경 [당진시 제공=연합뉴스]
당진 왜목항 전경 [당진시 제공=연합뉴스]

7일 당진시에 따르면 지난 7월 25일 왜목마을 상징조형물 디자인과 설치제작을 입찰 공고한지 43일 만인 지난 5일 제안서를 접수한 결과 모두 9곳이 제출했다.

왜목마을 해안선 관광시설 개선사업에 따라 추진되는 상징조형물 설치는 2007년 허베이 스피리트호 유류오염 사고 영향으로 감소한 관광객을 회복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모색한다는 취지다.

국비 10억원, 도비 3억원, 시비 7억원 등 모두 2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시는 오는 12일 접수한 제안서를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해 우선협상대상자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후 최종 대상자를 결정하고 계약과 착공을 하게 된다.

시는 많은 시민이 기대하는 사업인 만큼 신중한 평가로 최고의 작품을 선정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포항 호미곶의 '상생의 손'을 뛰어넘는 작품을 선정해 왜목마을을 국민이 사랑하는 명소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