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자동차 대체부품 산업' 활성화로 수리비 부담 낮춘다

정부-자동차·부품 업계 '자동차 대체부품 활성화 MOU'

(서울=연합뉴스) 이봉준 기자 = 소비자의 자동차 수리비 부담 경감과 자동차 부품산업 발전을 위해 정부와 관련 업계가 손을 잡았다.

자동차 엔진 부품
자동차 엔진 부품[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토교통부는 7일 오후 서울 서초동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서 자동차업계를 대표하는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부품업체를 대변하는 한국자동차부품협회와 '자동차 대체부품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이날 MOU 체결식에는 국토부 김채규 자동차관리관, 자동차산업협회 김용근 회장, 자동차부품협회 오병성 회장, 현대·기아·한국지엠·르노삼성·쌍용차 등 완성차업체 임원진이 참석했다.

이번 MOU는 국내외 자동차 대체부품 산업 현황과 제도 등에 대한 공동 조사 및 연구 결과와 자동차 부품에 설정된 디자인권 보호 등과 관련한 당사자들의 협의를 골자로 하고 있다.

국토부는 소비자의 차량 수리비와 보험료 부담을 줄이고, 자동차 부품산업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2015년 1월 '대체부품 인증제도'를 도입하는 등 대체부품 산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왔다.

대체부품 인증제도는 소비자가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인증기관이 대체부품을 심사해 성능이나 품질이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부품과 차이가 없음을 보증하는 제도이다.

하지만 자동차 수리 현장에서 수요가 많은 범퍼와 펜더 등 외장부품에 설정된 완성차업계의 디자인권(보호기간 20년)으로 인해 국내 대체부품 산업은 활성화하지 못해 왔다.

국토부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6년 초부터 완성차 및 부품 업계와 10여 차례의 토론과 중재를 벌여 대체부품 활성화를 위한 이번 합의를 이끌어 냈다.

자동차 대체부품 산업이 활성화하면 수리비와 보험료가 줄어 소비자의 경제적 부담이 덜어질 뿐 아니라 부품업체는 독자적 자기브랜드를 구축할 기회를 얻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j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