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인방송 29%는 '게임' 분야…시청횟수는 '키즈'가 최다

CJ E&M '다이아 티비' 파트너 크리에이터 채널 분석
다이아 티비 로고
다이아 티비 로고[CJ E&M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1인 방송 채널의 29%는 게임 분야이며 월평균 시청횟수와 누적조회 수는 어린이 관련 채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CJ E&M의 1인 창작자 지원 사업 다이아 티비(DIA TV)는 7월말 기준 1천300개 파트너 크리에이터 채널을 분석한 결과, 게임 분야 채널이 375개(28.9%)로 가장 많았다고 7일 밝혔다.

이어 엔터테인먼트(238개·18.3%), 키즈(182개·14%), 뮤직(180개·13.8%), 뷰티(175개·13.5%), 푸드(150개·11.5%) 순이다.

지난 2013년 7월부터 4년간 구독자 1인당 월평균 시청횟수는 키즈 분야(39회)가 가장 많았으며, 게임(15회), 엔터테인먼트(12회), 푸드(10회), 뮤직(9회) 순으로 조사됐다.

분야별 조회 수도 누적조회 253억회 가운데 키즈 분야가 34.5%로 가장 많았고 게임(26.1%), 엔터테인먼트(14.6%) 순으로 뒤를 이었다.

CJ E&M은 "키즈 콘텐츠는 언어가 필요 없고 소리와 이미지만으로 소통 가능하므로 1개 영상을 짧게 반복적으로 즐기는 경향이 강하다"며 "뷰티 콘텐츠는 자세한 설명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아 1회 시청시간이 길었다"고 설명했다.

CJ E&M 다이아 티비 본부 오진세 MCN사업팀장은 "파트너 크리에이터 연령대도 16∼29세에서 전 연령대로 확산하고 있다"며 "특히 최근에는 뷰티와 엔터, 키즈와 푸드 등 분야를 초월한 협업 콘텐츠도 많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0: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