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K, 미국 카셰어링 '투로'에 지분투자

쏘카 투자·말레이시아 합작법인 등 글로벌 카셰어링 입지 강화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SK㈜가 미국의 개인 간(P2P) 카셰어링 1위 업체인 투로(TURO)에 지분 투자했다.

SK는 7일 "투로가 최근 사업확장을 위해 1천억원 규모의 펀딩을 실시했으며, 메르세데스 벤츠 등을 보유한 독일 자동차그룹 다임러AG 등과 함께 지분투자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투로는 지난 2009년 샌프란시스코의 카셰어링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현재 미국과 캐나다, 영국의 5천여개 지역에서 서비스하면서 '자동차업계의 에어비앤비'라고 불릴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글로벌 투자전문 지주회사'를 목표로 삼고 있는 SK는 지난 2015년 국내 카셰어링 1위 업체인 쏘카(SOCAR)에 지분 투자한 데 이어 최근에는 쏘카와 함께 말레이시아 카셰어링 사업을 위한 현지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등 이 분야에서 글로벌 입지 확대를 본격화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최근 아시아 시장으로 사업확장을 계획하고 있는 투로는 여러 투자 후보자 가운데 정보통신기술(ICT)과 카셰어링 관련 서비스 역량을 보유한 우리와 손을 잡았다"면서 "이번 투자를 통해 쏘카와 투로, 말레이시아 합작법인 간의 운영 노하우 교류에 따른 동반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SK, 미국 카셰어링 '투로'에 지분투자 - 1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0: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