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WFP "7월 대북 식량지원, 상반기 평균보다 10% 감소"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이 지난 7월 북한에 지원한 식량 규모가 올해 상반기 월평균 지원량보다 10% 감소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7일 보도했다.

WFP는 6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서 7월 한 달간 북한 탁아소 어린이와 임산부, 수유모 등 56만9천여 명에게 비타민과 미네랄, 지방 등이 함유된 영양강화 식품 1천559t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 탁아소 어린이 1명당 하루에 66g의 영양강화 식품과 40g의 영양과자가, 임산부와 수유모에게는 132g의 영양강화 식품이 제공됐다.

이는 올해 상반기 북한 취약계층 64만여 명에게 매달 평균 1천733t의 식량을 지원한 것에 비하면 10% 감소한 규모다.

특히 매달 1백만여 명의 취약계층에게 식량을 지원하겠다는 WFP의 목표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

WFP는 또 북한 당국의 식량 배급량도 7월 중순께 1인당 하루 400g에서 300g으로 크게 줄었다고 밝혔다. 하루 300g의 배급량은 유엔 최소 권장량의 절반 수준이다.

VOA는 이처럼 식량 배급량이 줄어든 것은 가뭄 등의 영향으로 이모작 작물 수확량이 감소했기 때문으로 추정했다.

지난 2014년, 세계식량계획(WFP)의 지원을 받는 북한 평안남도 평성시의 한 탁아소 내 침실 모습. [WFP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014년, 세계식량계획(WFP)의 지원을 받는 북한 평안남도 평성시의 한 탁아소 내 침실 모습. [WFP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0: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