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우택 "사드배치 방해세력, 불관용 원칙으로 엄단해야"

송고시간2017-09-07 09:55

"與, '사드혼란' 사죄하고 1개포대 추가배치도 검토해야"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7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잔여 발사대 4기의 배치 완료와 관련, "일련의 과정에서 소위 분열적 좌파세력이 불법적 작태를 보였다"며 "사드배치를 물리적으로 방해하는 세력에는 불관용 원칙으로 엄단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방부는 사드 1개 포대가 완전히 배치되고 가동을 원만히 시작해 완전히 전력화할 때까지 만전을 기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단히 만시지탄의 감이 있지만, 그래도 지금이라도 이것(사드배치)이 성취된 것이 참으로 다행스럽고 매우 적절한 행동이라 판단한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정 원내대표는 "정부·여당은 그동안 정략적 의도로 (사드배치를) 반대했고 지연시켜왔다"며 "엄청난 국가적, 국민적 혼란을 초래한 데 대해 국민과 국제사회 앞에서 공식 사죄하고, 공공연히 사드를 반대해온 민주당 사드특위를 즉각 해체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이번 사드배치가 한미동맹과 한반도 긴장 고조에 따른 임시적 조치이고, 임시배치와 최종배치는 전혀 다른 것이라고 얘기한다"며 "사드 괴담을 퍼뜨리면서 혼란을 부추겨온 민주당은 아직도 정신 못 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북한이 핵실험을 해도 '사드 임시배치 환영'을 운운하며 사실상 이적행위를 할 것인가"라며 전술핵재배치, 원자력추진 잠수함 도입, 주한미군의 전략자산 상시 배치를 미국과 협의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필요하다면 한미 군 당국이 (현재의) 사드 1개 포대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1개 포대 추가배치도 적극 검토해 줄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MBC 출신 민주당·국민의당 의원들이 한국당의 국회 보이콧을 비판하는 입장문을 낸 데 대해 "이것은 MBC 사장이 즉각 사퇴하라는 발언"이라며 "법에 보장된 경영진 진퇴 문제를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공영방송 독립을 저해하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정우택 "사드배치 방해세력, 불관용 원칙으로 엄단해야" - 1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