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법 처리시한 정해서 어기면 세비 반납하자"

송고시간2017-09-07 09:52

국회 보이콧 자유한국당 압박

與 "법 처리시한 정해서 어기면 세비 반납하자" - 1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7일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체포영장에 반발해 국회를 보이콧 중인 자유한국당을 겨냥, '세비 반납론'을 꺼내 들었다.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민심은 정쟁과 당리당략을 택한 자유한국당을 준엄히 꾸짖고 있고, 당장 국회로 돌아오라고 요구하고 있다"며 "중도를 표방하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원내에서 중심을 잡고 정해진 의사일정을 지켜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 수석부대표는 "한국당의 반대로 결산안 처리 법정 시한을 어겼고,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가결 시한도 한참 넘겼다"며 "다급한 안보 위기와 따로 노는 자유한국당의 시계는 'ABM'(Anything But Minju) 시계"라고 비판했다.

그는 "국회 개원 후 발의된 법안의 7.7%만 처리됐다"며 "법안 처리 시한을 정해 특권을 내려놓고, 상임위와 본회의에서 예정된 법안을 처리하지 못하면 세비라도 반납하자"고 주장했다.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