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중·일, 재난관리 정책·기술 공유 강화한다

제5차 기관장 회의서 '재난관리 협력 공동성명' 채택
태풍 '노루' 일본 상륙 자료 사진 (도쿄 AFP=연합뉴스)
태풍 '노루' 일본 상륙 자료 사진 (도쿄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한국과 중국, 일본 등 동아시아 3국이 재난대응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한·중·일 3국은 7일 중국 허베이(河北) 성에서 '제5차 한·중·일 재난관리 기관장 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재난관리 협력에 관한 공동성명'을 채택했다고 행정안전부가 밝혔다.

격년으로 열리는 한·중·일 재난관리 기관장 회의는 2008년 3국 정상회담을 계기로 시작했다. 2009년 10월 일본에서 1차 회의를 연 후 총 5차례가 개최됐다.

행안부에 따르면 한·중·일 3국은 태풍과 지진, 홍수 등 자연재난의 위험을 경감하기 위한 공동 행동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세계 재난경감 기본전략인 '센다이 프레임워크(Sendai Framework)'의 지속적인 이행을 약속했다.

또, 재난관리 정책·기술의 공유 강화, 재난 분야 국제 교육기관 지원, 재난구호 시민단체 간 협력 촉진 등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한국은 이번 회의에서 많은 인명과 재산피해를 낼 수 있는 지진에 효과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3국 정부의 다양한 정책과 기술 등을 공유하자고 제안했다.

한국 대표로 참석한 류희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재난 위험을 경감하기 위해 한·중·일 3국의 실질적인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며 "우리나라의 재난관리 정책과 기술 발전을 위해 중국, 일본과 협력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한·중·일 재난관리 공동성명서 체결식
한·중·일 재난관리 공동성명서 체결식(서울=연합뉴스) 류희인 재난안전관리본부장(왼쪽)이 7일 오후 중국 허베이성에서 중국 민정부 구 자오시(가운데), 일본 내각부 후쿠다 미네유키 대표와 '제5차 한·중·일 재난관리 협력에 관한 공동성명서' 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제공=연합뉴스]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