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업은행 회장 이동걸, 수출입은행장 은성수…금융권 인사 탄력(종합)

금융위·기재부 각각 임명 제청

(세종=연합뉴스) 홍정규 민경락 기자 = 한국산업은행 회장에 이동걸 동국대 경영대학 초빙교수가, 한국수출입은행장에 은성수 한국투자공사(KIC) 사장이 7일 각각 내정됐다.

금융권 안팎에서는 전날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에 이어 이날 산업은행·수출입은행장까지 내정되면서 서울보증 사장, 한국거래소 이사장 등 속도를 내지 못했던 금융권 후속 인사도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관측했다.

산업은행 회장과 수출입은행장은 각각 금융위원장과 기획재정부 장관의 제청을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금융위, 이동걸 한국산업은행 회장 임명 제청
금융위, 이동걸 한국산업은행 회장 임명 제청(서울=연합뉴스) 금융위원회는 이동걸 동국대 경영대학 초빙교수를 신임 한국산업은행 회장으로 임명 제청했다. 2017.9.7 [금융위원회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이 산업은행 회장 내정자는 한국금융연구원 원장, 금융감독위원회 부위원장,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 등을 두루 거친 금융 전문가다.

금융위는 "이 내정자가 보유한 전문성과 경험을 바탕으로 산업은행의 당면 과제인 기업 구조조정을 원활히 추진하고, 핵심 산업 및 성장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등 주요업무를 속도감 있게 이끌어 나갈 수 있는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발언하는 은성수 한국투자공사 사장
발언하는 은성수 한국투자공사 사장(서울=연합뉴스) 은성수 한국투자공사 사장이 30일 서울 중구의 한 음식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8.30 [한국투자공사 제공=연합뉴스]
sewonlee@yna.co.kr

은 수출입은행장 내정자는 세계은행(IBRD) 상임이사,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 등을 두루 거쳤으며 업무 추진력과 친화력을 겸비한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기재부는 "은 내정자가 국내외 금융시장과 국회·정부 등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해운·조선 구조조정, 수출금융 활성화, 내부 경영혁신 등 현안을 해결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한다"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수출입은행장은 최종구 전임 은행장의 금융위원장 임명으로 두 달째 공석 상태였다.

ro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