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시바반도체 매각 "13일 결정"…WD 우세 속 폭스콘도 거론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도시바(東芝)의 반도체 부문 자회사 도시바메모리 매각이 막판까지 혼선을 거듭하는 가운데 13일 매각이 최종 결정될 것이란 얘기가 전해졌다.

7일 산케이신문은 도시바의 쓰나카와 사토시 사장이 지난 5일 주요 거래은행들을 방문한 자리에서 "13일까지는 매각처를 결정한다"는 의향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그간 은행단은 6천800억엔(약 7조600억원)의 대출금을 회수할 수 있다며 도시바에 대해 8월 말까지 매각처를 결정하라고 압박해왔다.

도시바메모리 주력공장
도시바메모리 주력공장[욧카이치<일 미에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시바(東芝) 반도체 자회사인 도시바메모리 주력공장의 5월 하순 모습이다.

인수 후보로는 미국 웨스턴디지털(WD)이 주도하고 미 사모펀드 KKR, 일본 산업혁신기구와 정책투자은행이 참여하는 이른바 '신(新)미일 연합'이 유력한 가운데 미 베인캐피털과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연합', 대만 훙하이정밀공업(폭스콘)도 여전히 거론된다.

도시바는 지난 6일 이사회(경영회의)를 열어 WD가 보통주로 전환 가능한 사채를 통해 1천500억엔을 대겠다던 기존 계획을 철회한 뒤 새롭게 제안한 내용을 협의했지만 결론은 보류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언론들은 WD가 도시바메모리 경영권에 대한 집착을 유보하는 자세를 보였기 때문에 "협의에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고 전했다. 도시바메모리와 같은 업종인 WD에 의한 인수 관여도가 적어지면 독점금지법 심사 통과가 용이해지기 때문이다.

한 주요은행 간부는 니혼게이자이신문에 "WD와의 교섭이 착실히 진전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주무부처인 경제산업성도 도시바와 WD의 관계 복원을 독려 중이다. 경제산업성 상무정보정책국의 데라자와 다쓰야 국장은 WD의 스티브 밀리건 최고경영자와 면담을 계속하며 강경한 자세를 누그러뜨리도록 유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WD가 장래에 도시바메모리 의결권 취득 의사를 완전히 포기하지 않고 있는 점이 우려사항으로 지적됐다. WD가 향후 KKR로부터 도시바메모리 지분을 인수해 의결권을 가지려 할 경우 새 불씨가 된다.

이러한 문제 때문에 도시바 측은 SK하이닉스를 포함한 한미일연합도 매각의 유력한 후보로 남겨두고 있어 신미일연합과의 조정이 난항하면 결정이 늦어질 우려도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아울러 전날 이사회에서 일부 이사는 폭스콘 진영과 매각 협상을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다.

폭스콘은 이번 매각입찰에서 인수금액으로 2조엔이 넘는 최고액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폭스콘의 경우 중국으로의 기술유출 가능성 때문에 일본 정부가 반대하고 있다.

ta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09: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