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가락1차현대·가락극동·삼환가락 재건축

송고시간2017-09-07 09:07

쌍문동에 역세권 청년주택…화곡동에 공연장 등 문화시설 건립

가락1차 현대아파트 재건축 배치도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가락1차 현대아파트 재건축 배치도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 송파구 가락동과 문정동에 있는 30년이 넘은 노후 아파트들이 잇따라 재건축된다.

서울시는 전날 열린 제16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가락1차현대·가락극동·삼환가락아파트 재건축정비계획이 각각 수정가결됐다고 7일 밝혔다.

가락1차현대는 915가구·최고 22층, 가락극동은 1천70가구·최고 35층, 삼환가락은 1천82가구·최고 35층으로 지어진다.

이들 세 곳은 모두 1984년에 지어져 33년이나 된 노후 아파트 단지다. 이에 따라 주민이 생활하는 데 불편하고, 인근 도시 환경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쳐 재건축이 필요하다고 시는 설명했다.

이들 재건축 단지에는 공동체를 활성화하고자 '생활 가로'를 만든다. 그 옆으로 근린생활시설과 주민공동시설을 집중적으로 배치한다.

단지 주변에는 공공보행통로를 만들어 인근 주민의 보행 공간을 확보한다.

도시계획위원회는 같은 날 도봉구 쌍문동 103-6번지 등 1천546.4㎡ 부지에 역세권 청년주택을 짓는 '도시관리계획(용도지역) 결정(변경)안'을 원안가결했다.

이에 따라 이 지역이 준주거지역에서 일반상업지역으로 바뀌어, 청년주택사업이 가능하게 됐다.

가락극동아파트 재건축 단지 배치도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가락극동아파트 재건축 단지 배치도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한편, 강서구 화곡동 379-68번지 1천246.2㎡ 넓이의 부지에는 공연장 2곳과 전시실 등을 갖춘 문화시설이 들어선다.

시는 "강서구 우장산동에 있는 낡은 강서문화원을 이전·확장해 지역 문화 인프라를 확충하고자 하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