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트라, 중소기업의 해외 인수합병 매물 발굴 지원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코트라(KOTRA)는 오는 8일 JW 메리어트 호텔 서울에서 글로벌 인수합병(M&A) 자문사 협회인 오클린스(Oaklins)와 '2017 오클린스 M&A 딜 소싱 포럼'을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오클린스는 세계 43개국 63개 M&A 자문사 연합체로 글로벌 중소형 M&A 프로젝트를 전문으로 한다.

코트라는 이번 포럼에 오클린스의 한국 회원사인 수앤파트너스(SU & Partners)와 공동으로 싱가포르, 독일, 네덜란드, 태국, 중국, 일본 등 8개국의 오클린스 회원 자문사 8개사를 초청했다.

행사에는 해외기업 M&A에 관심 있는 36개 국내기업이 참가해 약 30억 달러 규모의 67개 M&A 매물에 대해 상담한다.

매물은 서비스(20.0%), 소비재(18.8%), 부품·기계(16.7%) 분야가 주를 이루며 유통, 부동산, 섬유, 농업 분야도 있다.

최근 국내기업들의 진출 수요가 높은 베트남, 태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M&A 시장 동향 설명회와 M&A 성공사례 패널토론도 진행한다.

한국기업의 해외 M&A는 2012년 전체 해외투자액의 24.5%인 70억4천만 달러에서 2016년 전체 해외투자액의 36.7%인 128억2천만 달러로 증가했다.

그러나 해외 정보가 부족한 중소·중견기업들은 매물 발굴에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어 코트라가 2013년 2월부터 정보수집과 매물 발굴, 딜 지원 등 해외 M&A 지원업무를 하고 있다.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