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나달, 4년 만에 US오픈 4강행…페더러는 델 포트로에게 '덜미'(종합)

플리스코바 탈락…무구루사, 다음 주 여자 랭킹 1위 '예약'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이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40만 달러·약 565억원) 4강에 합류했다.

나달은 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빌리 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벌어진 대회 10일째 남자단식 8강에서 안드레이 루블레프(53위·러시아)에 3-0(6-1 6-2 6-2)으로 승리했다.

나달은 이번 대회 들어 가장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여주면서 2013년 이후 4년 만에 US오픈 4강에 올랐다.

2013년 당시 나달은 준결승에서 리샤르 가스케(30위·프랑스), 결승에서 노바크 조코비치(5위·세르비아)를 연파하고 우승 트로피를 품었다.

US오픈 통산 3번째 우승을 노리는 나달은 2013년 이후 4년 만의 한 시즌 2개 메이저 대회 동시 제패까지 넘본다.

2013년 나달은 프랑스오픈과 US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올해 통산 10번째 프랑스오픈 트로피를 들어 올린 나달은 US오픈 우승으로 세계 1위 자리까지 굳히겠다는 각오다.

그러나 세계 테니스 팬이 기대했던 나달과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의 '클래식 매치'는 무산됐다.

페더러는 이날 메인 코트 최종전으로 치러진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28위·아르헨티나)와 준준결승에서 1-3(5-7 6-3 6<8>-7 4-6)으로 패했다.

2009년 US오픈 결승에서 델 포트로에게 패해 대회 6연패를 놓쳤던 페더러는 7년 만에 또 발목이 잡혔다.

2010년 세계랭킹 4위까지 올랐던 델 포트로는 부상 때문에 한때 1천위 바깥까지 밀렸다.

지난해 리우 올림픽 테니스 남자단식 은메달로 화려하게 부활한 델 포트로는 이날 페더러를 제압하고 2013년 윔블던 이후 4년 만에 메이저 대회 4강에 복귀했다.

4강에서 만나게 된 나달과 델 포트로의 역대 전적은 8승 5패로 나달이 앞선다.

최근 2경기에서는 그러나 델 포트로가 승리를 거뒀다. 델 포트로는 2009년 US오픈 준결승에서 나달에 3-0(6-2 6-2 6-2)으로 완승했다.

남자단식 나머지 4강 대진은 파블로 카레노 부스타(19위·스페인)-케빈 앤더슨(32위·남아공)이다.

여자단식에서는 '무관의 여왕' 카롤리나 플리스코바(1위·체코)가 또 한 번 메이저 대회 좌절을 맛봤다.

플리스코바는 코코 밴더웨이(22위·미국)를 맞아 고전 끝에 0-2(6<4>-7 3-6)로 패했다.

1세트를 타이브레이크 접전 끝에 내준 플리스코바는 2세트 게임 스코어 2-3에서 서비스 게임을 브레이크 당해 경기를 내줬다.

밴더웨이는 홈팬의 열광적인 응원을 등에 업고 첫 US오픈 단식 4강행을 확정했다.

플리스코바의 패배로 다음 주 가르비녜 무구루사(3위·스페인)가 새 여자테니스 랭킹 1위로 올라서게 됐다.

무구루사는 US오픈 16강에서 탈락했지만, 현재 1위 플리스코바와 2위 시모나 할레프(루마니아)의 포인트 하락으로 랭킹을 공식 집계하기 시작한 1975년 이후 24번째 '여왕'에 등극한다.

스페인 여자 선수로는 1995년 아란차 산체스 비카리오 이후 22년 만의 일이다.

또한, 페더러의 탈락으로 나달이 세계 1위를 유지하면서 사상 최초로 스페인 선수가 남녀 단식 랭킹 1위를 독식하게 됐다.

여자단식 8강 마지막 경기에서는 매디슨 키스(16위·미국)가 카이아 카네피(418위·에스토니아)에 2-0(6-3 6-3)으로 승리하면서 4강 대진이 확정됐다.

밴더웨이는 키스와, 비너스 윌리엄스(9위)는 슬론 스티븐스(83위·이상 미국)와 결승 진출을 놓고 다툰다.

US오픈 여자단식 4강 진출자가 전원 미국 선수인 건 1981년 이후 36년 만이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13: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