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드너 "의회, 추가 대북제재해야…더 많은 외교적 수단 있어"

송고시간2017-09-07 05:54

"북한이냐 미국이냐 양자택일하게 해야…北, 美제재 가장 많이 받은 나라 아냐"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미국 의회의 대북 강경파 중 한 명인 코리 가드너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공화·콜로라도)은 6일(현지시간) 북한의 6차 핵실험 강행과 관련해 "의회는 북한과 거래하는 중국과 다른 나라 기관들을 명단에 올리는 추가 제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가드너 위원장은 이날 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의회는 우리가 북한을 경제적으로 차단하려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의회는 '당신은 북한과 거래할 것이냐, 아니면 세계 최대의 경제와 거래할 것이냐의 선택이 남았다'는 점을 명확히 해야 한다"면서 "그것이 우리가 제1 목표인 북한의 평화적 비핵화를 이루기 위해 지지해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가드너 위원장은 "경제·안보·외교적 관점에서 미국이 가능한 한 최대로 (대북) 압력을 늘려야 할 때"라며 "북한을 보면 우리가 취할 수 있는 더 많은 외교적 수단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북한은 우리 국가 안보에 가장 시급한 위협임을 드러내고 있는데도 현시점에서 미국에 의해 가장 많은 제재를 받은 나라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가드너 위원장은 지난 7월 북한과 거래하는 기관들을 구체적으로 지목해 미국 금융망에서 차단하는 내용의 법안을 상원에 제출한 바 있다.

코리 가드너 미국 상원의원(좌)
코리 가드너 미국 상원의원(좌)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