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잇단 허리케인에 워키토키 앱 '젤로' 다운로드 1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초강력 허리케인이 잇따라 미국을 강타하면서 구조 전용 워키토키 앱이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비에 이어 초대형 허리케인 어마가 6일 카리브 해와 미 동남부 지역을 강타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무료 워키토키 앱 '젤로'가 앱스토어의 무료 앱 차트에서 다운로드가 급증해 이날 현재 다운로드 1위를 기록했다고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전했다. 유튜브, 메신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구글맵 등을 제친 것이다.

젤로 워키토키는 네트워크나 와이파이 연결만 되면 휴대전화를 무전기 또는 쌍방향 라디오로 사용할 수 있다고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전했다.

이용자들은 채널에 가입하면 음성메시지나 사진을 즉시 보낼 수 있다.

[젤로 제공]
[젤로 제공]

2011년 론칭한 젤로는 주로 구조대원들이 사용해온 앱이다.

지난주 텍사스를 강타한 허리케인 하비 구조 작업 때도 온라인 자원봉사단체 '케이준 네이비' 대원들이 이 앱의 공유 채널을 통해 정보교환을 했다고 유에스에이투데이는 전했다.

이후 텍사스 구조단체와 휴스턴 지역의 조산사 그룹 등도 이 앱에 자신들의 채널을 생성해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국립해양대기관리국은 5급 허리케인 어마가 시속 185마일의 강한 바람을 동반해 5일 밤 카리브 해와 대서양 사이에 놓은 섬들을 강타했으며 이번 주말에는 플로리다에 상륙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03: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