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대북 군사행동, 첫번째 선택 아냐"…시진핑과 통화(종합2보)

송고시간2017-09-07 04:11

"다른 압박 수단 먼저 사용…참고 견디지는 않을 것"

"시진핑, 뭔가 하고 싶어해…할수 있을지 없을지 지켜볼 것"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북한에 군사행동을 취할지에 대해 "분명히 그것은 미국 정부의 첫 번째 선택이 아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통해 북한의 제6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 뒤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군사행동을 제외한 다른 압박 수단을 먼저 취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러나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두고 볼 것"이라고 군사 옵션 사용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았다.

이 같은 언급은 군사 옵션보다는 일단 경제 제재를 포함한 다른 대북 압박 수단을 먼저 사용하고 중국 등 한반도 주변국과의 공조를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통화 내용에 대해 "시 주석은 뭔가를 하고 싶어 한다"면서 "그가 그 일을 할 수 있을지 없을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그동안) 우리가 북한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참고 견디지는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해법과 관련해 "시 주석이 나와 100% 동의한다고 믿는다"면서 "우리는 매우, 매우 솔직하고 매우 확고한 통화를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시 주석은 북한 비핵화를 매우 강하게 지지했으며, 우리는 다른 것들도 얘기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다른 어떤 일들을 곧 다시 얘기할 예정이다. 그것이 해결될지 지켜볼 것"이라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은 이날 약 45분간 통화하면서 북한의 6차 핵실험을 규탄하고 북한의 최근 행보가 자국에 이익이 되지 않을 뿐 아니라 전 세계에 대한 위험이라는 점에 의견을 모았다고 백악관이 전했다.

양국 정상은 또 한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이루기 위한 진전된 행동을 취하고 협력을 강화하기로 약속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