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6개국 참여 '동북아평화협력체제' 출범 추진

송고시간2017-09-06 20:23

악수하는 '한-몽골 정상'
악수하는 '한-몽골 정상'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할트마긴 바트톨가 몽골 대통령이 6일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에서 열린 단독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scoop@yna.co.kr


몽골 대통령에 처음으로 설명…"안보협력 논의하는 플랫폼 구축하자"
몽골 대통령 "적극 기여하고 싶어"…新북방정책 핵심내용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에서 열린 할트마긴 바트톨가 몽골 대통령과의 단독정상회담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scoop@yna.co.kr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노효동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일·중·러·몽골 등 6개국이 참여하는 다자 협의체인 '동북아평화협력체제'의 출범을 추진 중이다.

문 대통령은 6일 오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할트마긴 바트톨가 몽골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자리에서 이 같은 협의체 구상을 설명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동북아평화협력체제의 출범을 추진 중인 사실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몽골 정상회담에 놓인 수호랑-반다비
한-몽골 정상회담에 놓인 수호랑-반다비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에서 할트마긴 바트톨가 몽골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회의장에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가 한복을 입은 채 놓여 있다. scoop@yna.co.kr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바트톨가 대통령에게 동북아 내 지정학적 긴장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역내국들이 참여해 안보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동북아 평화협력 플랫폼(체제)을 구축하는 방안을 설명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몽골을 비롯해 미·일·중·러가 참여하는 동북아 평화협력 체제를 출범시킬 경우 몽골이 그동안 운영해온 '울란바토르 대화'(동북아 안보 협의체)와 접목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바트톨가 대통령은 "수차례 북한을 방문한 개인적 경험을 바탕으로 북핵 문제 등 동북아 안보문제 해결을 위해 몽골 정부가 적극 기여하고 싶다"고 희망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동북아평화협력체제는 문 대통령이 추진하는 신(新)북방정책의 핵심 내용으로, 극동지역을 중심으로 인접국들이 역내 경제와 안보협력을 추구하는 다자협의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r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