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험관아기 성공률 '40세 22%→45세 3%'…"43세 전에 해야"

제일병원, 시험관아기 시술 40대 여성 1천49명 분석결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40대 불임 여성의 시험관아기 임신 성공률이 40세 때 22%에서 45세 때는 2.7% 수준으로 크게 떨어진다는 분석이 나왔다. 불임 등의 이유로 시험관아기를 생각하는 여성이라면 같은 40대라도 한살이라도 젊을 때 시술해야만 임신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는 얘기다.

송인옥 제일병원 난임·생식내분비과 교수팀은 2004∼2011년 사이 시험관아기 시술을 받은 40세 이상 여성 1천49명을 대상으로 임신, 출산 성공률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생식의학회가 발간하는 국제학술지(Clinical and experimental reproductive medicine) 최근호에 발표됐다.

시험관아기 시술은 남녀의 몸에서 정자와 난자를 채취해 수정시키고(체외수정) 수정란을 다시 여성 몸에 넣어 임신시키는 것을 말한다. 세계적으로는 1979년 7월에, 국내에서는 1985년 10월에 각각 첫 시험관아기가 탄생한 이후 나팔관 유착이나 정자 운동성 부족 등으로 불임이 된 남녀에게 임신의 희망을 주고 있다.

논문을 보면 이번 조사에서 40세 이상 여성의 시험관아기 성공률은 40세만 해도 22.3%에 달했지만 41세가 되면서 14.7%로 급격히 떨어졌다. 그 이상 연령에서는 42세 11.8%, 43세 8.3%, 44세 6.8%로 더 낮아지다가 45세에는 성공률이 2.7%에 그쳤다.

40세 이상 여성의 시험관아기 성공률은 40세만 해도 22.3%에 달했지만 41세가 되면서 14.7%로 급격히 떨어졌다. [논문 발췌]
40세 이상 여성의 시험관아기 성공률은 40세만 해도 22.3%에 달했지만 41세가 되면서 14.7%로 급격히 떨어졌다. [논문 발췌]

주목할 부분은 이처럼 어렵게 시험관아기 임신에 성공해도 자연유산율이 높았다는 점이다.

시험관아기 임신 여성의 자연유산율은 40세 31.6%에서 41세 47.9%, 42세 50%, 43세 58.8%, 44세 66.7%로 높아지다가 45세 이상에서는 75%로 치솟았다. 이는 2013년 기준 우리나라 전체 임신부의 자연유산율 22.1%보다 크게 높은 수치다.

자연유산율이 높아지면서 시험관아기가 임신 이후 출산까지 정상적으로 이뤄지는 비율(정상출산율)도 40세 12.9%, 41세 7.4%, 42세 5.4%, 43세 2.4%, 44세 2.1%, 45세 이상 0.7%로 나이가 들면서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가 되도록 40세 이전에 시험관아기를 시도해야 임신 성공률을 높이고, 정상출산율도 높일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미 40세가 넘었더라도 한살이라도 젊을 때 시술을 받아야 좀 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송인옥 교수는 "체외수정 기술의 발전으로 고령 여성의 임신율이 꾸준히 높아지고 있는데도 43세 이상 여성의 정상출산율은 여전히 2% 이하 수준에 그치고 있다"면서 "더욱이 43세 이상 여성은 배아를 3개 이상 이식해도 임신결과가 좋지 못한 점으로 볼 때 적어도 43세 이전에 시험관아기 시술을 받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인공수정
인공수정<<연합뉴스TV 캡처>>
시험관 아기 (PG)
시험관 아기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bi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06: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