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재차관 "亞 빈곤층 많고 고령화 빨라…성장의 질 높여야"

송고시간2017-09-07 09:00

고형권 기재부 1차관, IMF·피터슨연구소 콘퍼런스 개회식 환영사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7일 "아시아 각국은 지속가능한 성장 목표를 확고하게 실행해 성장의 질을 제고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고 차관은 이날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아시아의 지속성장 전망과 과제'를 주제로 열린 국제 콘퍼런스에서 아시아가 '새로운 평범'(평균 이하의 저성장)에서 탈피하기 위해 몇 가지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콘퍼런스는 기재부와 한국은행, 국제통화기금(IMF), 피터슨연구소 공동 주최로 열리며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등 아시아 국가 정책담당자와 국내외 석학 40여 명이 참석한다.

고 차관은 아시아가 높은 성장률에도 하루 소득이 1.25달러 이하인 절대 빈곤층 수가 아프리카 다음으로,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다며 소득 격차와 성차별을 완화하고 사회복지와 공공 서비스를 증대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어 한국 정부도 저소득층의 소득을 늘리기 위해 포용적 성장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각국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모범 사례를 공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고 차관은 또 아시아의 고령화가 미국이나 유럽보다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구조개혁과 혁신을 유도하고 여성과 노인의 노동시장 참여도 활성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 차관은 대외 충격에 취약한 단점을 극복하기 위한 아시아 역내 협력과 통합의 필요성도 역설했다.

고 차관은 이를 위해 글로벌 금융 안전망을 강화하고 소프트웨어를 통한 연결성도 높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히 대내 지향적 지역주의는 지양하고 세계 경제의 한 축으로서 보호무역주의를 막는데 아시아가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 차관은 콘퍼런스 참석을 위해 방한한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를 "유리 천장을 깬 위대한 분", "한국의 뭇 여성들이 닮고 싶어하는 선망의 대상"이라고 소개하며 콘퍼런스 참석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고령화 (CG)
고령화 (CG)

[연합뉴스TV 제공]


ro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