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증권사들, 상반기 코스피 랠리에 '순이익 2조원 육박'

증시 활황으로 2015년 상반기 이후 반기 기준 최대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올해 상반기 증시 활황으로 국내 증권사들이 2조원에 가까운 당기순이익을 올렸다.

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53개 증권사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1조9천17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5년 상반기(2조1천761억원) 이후 반기 기준 최대치다.

증권사들이 대폭 개선된 실적을 낸 것은 코스피가 지난해 12월부터 지난달까지 8개월 연속 숨가쁘게 상승하면서 수탁수수료와 채권처분·평가손익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다만, 분기별 순이익은 1분기 9천731억원에서 2분기 9천446억원으로 감소했다.

2분기 증권사들의 실적을 항목별로 보면 수수료 수익은 2조2천144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7.4% 늘어났으나, 판매관리비도 2조126억원으로 7.1% 증가했다.

특히 자기매매이익이 3천840억원으로 파생결합증권의 조기상환 감소 등으로 파생 관련 손실이 발생하면서 전 분기보다 78.2%나 감소했다.

증권회사의 자산총액은 400조3천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20조5천억원(5.4%) 증가했고, 부채는 349조4천억원으로 17조9천억원(5.4%) 늘었다. 자기자본도 50조9천억원으로 2조7천억원(5.6%) 증가했다.

증권사들, 상반기 코스피 랠리에 '순이익 2조원 육박' - 1

국내 선물회사 5곳의 2분기 순이익도 31억원으로 전 분기(43억원)보다 27.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파생상품 수탁수수료 수익이 전 분기보다 감소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선물회사의 자기자본순이익률은 0.8%로 작년 동기(1.3%)보다 0.5%포인트 낮아졌다.

자산총액은 3조3천981억원, 부채는 3조382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각각 4.0%, 4.4% 늘어났다. 자본도 3천599억원으로 0.7%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미국의 금리 추가 인상과 북한 위험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국내 주식과 채권 시장 불안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또 "하반기에 발행 어음 등 신규 업무 취급이 허용되는 초대형 투자은행(IB)을 상대로 위험 관리 실태를 면밀히 살펴보면서 대응력을 점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증권사들, 상반기 코스피 랠리에 '순이익 2조원 육박' - 2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7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