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창올림픽 입장권 2차 온라인판매 첫날 32억원어치 팔려

피겨 최고 인기…아이스하키·스키점프·컬링 순
평창올림픽 엠블럼[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 제공=연합뉴스]
평창올림픽 엠블럼[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입장권이 온라인으로 실시간 판매된 첫날 32억원 상당의 입장권이 팔렸다.

평창 조직위원회는 5일 오후 2시부터 2차 온라인 실시간 판매를 시작해 6일 0시까지 결제 완료된 것을 기준으로 약 18억원에 해당하는 1만매의 입장권이 판매됐다고 6일 밝혔다.

무통장 미입금된 것을 포함하면 전체 판매량은 약 32억원 어치인 1만5천매에 달한다.

결제 완료된 분량 중 가장 큰 인기를 끈 종목은 피겨스케이팅으로, 1천988매가 판매됐다. 아이스하키(1천394매), 스키점프(975매), 컬링(932매)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스켈레톤(123매), 루지(150매), 노르딕복합(194매) 등은 관심이 덜한 종목으로 나타났다.

2차 온라인 판매 시작 이후 조직위 홈페이지에는 4만명이 로그인해 올해 2월 1차 판매 때 3만2천명보다 증가했다. 최대 동시 접속자 수는 1만7천명이었다.

입장권 구매자는 PC가 85%, 모바일은 15%를 차지했다.

입장권은 조직위 공식 홈페이지(www.pyeongchang2018.com)에서 비자 카드와 계좌이체(무통장 입금)로 구매할 수 있다. 대회 기간까지 이어질 실시간 온라인 판매에 조직위는 약 45만매의 입장권을 배정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12: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