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선관위 "19대 대선 투표율 20·30대 상승, 40대 이상 하락"

"여성 투표율 남성보다 높아…사전투표선 20대 이하서 최고투표율"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19대 대선에서 20대와 30대의 투표율은 18대 대선(2012년)에 비해 상승한 반면, 40대 이상 연령층의 투표율은 하락했다는 분석이 6일 나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19대 대선 투표율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우선 연령별로 보면, 19대 대선에서 19세와 20대의 투표율은 76.2%로 18대 대선(69%)보다 무려 7.2%포인트 상승했다. 30대는 74.2%로 18대 대선(70%)보다 4.2%포인트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

반면 40대와 50대는 각각 74.9%, 78.6%로 18대 대선(40대 75.6%, 50대 82.0%)보다 하락했다.

60대 이상(79.1%)도 18대 대선(80.9%)보다 다소 낮았다.

19대 대선에서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인 연령층은 60대(84.1%)였다. 이어 70대(81.8%), 50대(78.6%), 20대(76.1%), 40대(74.9%), 30대(74.2%) 순으로 나타났다. 처음으로 투표권을 행사한 19세의 투표율은 77.7%로 기록됐다.

성별로 보면, 여성 투표율(77.3%)이 남성(76.2%)보다 높아, 18대 대선과 비슷한 경향(여성 76.4%, 남성 74.8%)을 보였다.

성별·연령대를 합쳐서 보면, 70대 남성(86.1%)이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

성별·지역을 함께 분석하면, 남성 투표율 상위 3개 지역은 광주(80.6%), 세종(80.4%), 전북(78.9%)이었고, 여성 투표율 상위 3개 지역은 광주(82.3%), 세종(79.6%), 울산(79.4%)이었다.

사전투표 투표율은 26.1%이며, 남성(29.0%)이 여성(23.2%)보다 5.8%포인트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19세(35.3%)와 20대(35.7%)에서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고, 뒤이어 30대(25.8%), 50대(25.7%), 60대(24.6%), 40대(23.8%)으로 나타나 사전투표가 젊은층의 투표 참여율 증가에 효과를 낸 것으로 해석됐다.

사전투표율이 높은 지역은 남성과 여성 모두 세종(37.1%, 31.9%), 전남(37.1%, 31.0%), 광주(36.8%, 30.7%)였다.

재외투표 신고·신청인의 투표율은 75.3%로, 여성(75.9%)이 남성(74.7%)보다 다소 높았다.

연령별로는 20∼24세(81.8%)과 35∼39세(80.2%)에서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번 분석은 선거인명부를 근거로 전체 선거인 4천243만2천413명 중 436만4천417명(전체 선거인의 10.3%)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조사 투표율(76.8%)은 실제 투표율(77.2%)과 0.4% 포인트 차이를 보였다. 사전투표와 재외투표는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그래픽] 19대 대선 투표율 20·30대 상승, 40대 이상 하락
[그래픽] 19대 대선 투표율 20·30대 상승, 40대 이상 하락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12: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