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남중국해서 잠수함 훈련 공개…美 '항행의 자유' 대항

중국군의 남중국해 잠수함 훈련[중국망 웹사이트 캡처]
중국군의 남중국해 잠수함 훈련[중국망 웹사이트 캡처]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미국이 남중국해에서 '항행의 자유' 작전을 상시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중국군이 잠수함 부대의 훈련 장면을 공개했다.

중국 인민해방군의 공식 인터넷매체인 '중국군망'은 6일 중국 남해(남중국해)함대의 모 잠수함 부대에 소속된 잠수함들을 공개하며 지난달 남중국해에서 실전 어뢰 훈련을 했다고 전했다.

그동안 중국군이 남중국해에서 전투기나 군함의 훈련을 공개한 적은 많았지만 잠수함 부대의 활동을 공개한 적은 이례적이다.

훈련은 중국 측의 해상 봉쇄를 지원하기 위해 여러 척의 잠수함으로 구성된 함대가 가상 적의 보급선 선대와 해상 중요시설에 대해 타격을 가하는 상황을 가정해 이뤄졌다.

이에 따라 가상 적이 함정과 잠수함 등 대잠 전력을 급파, 중국군 측 잠수함대를 저지하고 나서자 312호 잠수함이 어뢰 2기를 발사해 해상 목표물을 타격하고 313호 잠수함이 잠항 매복해 적 잠수함에 공격을 가했다.

중국군 측은 이번 훈련의 목적이 일선 잠수함 부대의 신속대응 능력과 작전 지휘통제 및 협동타격 능력, 새 장비의 작전성능을 점검하고 잠수함의 심해 기습 타격 능력을 제고하는 데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번 훈련은 중국이 점유 중인 남중국해 인공섬 주변 해역에 미국이 구축함을 파견, '항행의 자유' 작전을 수행하는 데 대한 반격의 의미로 풀이된다.

최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이 앞으로 수개월 내에 해군 함정뿐 아니라 전투기까지 동원해 남중국해에서 2∼3차례의 '항행의 자유' 작전 일정을 세워놓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홍콩 매체들은 이번 훈련에 투입된 312호 잠수함이 중국이 독자 개발한 디젤 동력의 1세대 035형 공격잠수함으로 통상 밍(明)급으로 불리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군은 8기의 어뢰 발사관을 갖춘 이 잠수함을 20여 척 보유하고 있다.

313호 잠수함은 비교적 신형인 039G형 디젤 동력 공격잠수함으로 쑹(宋)급으로 불리며 어뢰와 함께 대함 및 대잠 미사일도 탑재하고 있다.

[그래픽] 중국 남중국해 잠수함 훈련장면 공개…미국 '항행의 자유' 대항
[그래픽] 중국 남중국해 잠수함 훈련장면 공개…미국 '항행의 자유' 대항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12: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