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주지진 안정화…중규모 지진은 언제든 가능"

지질연 7일 '9·12 지진 세미나'서 조사결과 발표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지난해 9월 12일 경북 경주에서 규모 5.8 지진이 발생한 지 1년이 지난 현재 경주 지진은 점차 안정화돼 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주 지진 당시 부서진 건물
경주 지진 당시 부서진 건물[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7일 경주 힐튼호텔에서 열리는 '9·12 지진 이후 1년, 지진 방재대책의 오늘과 내일'을 주제로 한 국제 세미나에서 지난 1년 동안의 지진·단층 조사결과를 발표한다.

지질연은 지난 1월 중간조사 결과 발표에서 "경주 지진이 '양산단층'과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단층(무명단층) 사이 지하 11∼16km 부근에서 발생했다"고 밝힌 바 있다.

무명단층은 기존에 알려진 양산단층과 모량단층 사이에 있는 소규모 단층이다. 지질연이 지난해 9월 규모 5.8의 지진이 발생한 뒤 긴급 조사팀을 투입해 경주 인근 진앙(震央) 일대를 조사한 결과 이 부근 북북동과 남남서의 방향으로 70도 기울어진 형태로 엇갈려 생긴 '주향이동단층'(두 개의 지층이 좌우 방향으로 미끄러져 형성된 단층)의 활동으로 지진이 난 것으로 분석됐다.

경주지진 진원 단층을 표시한 그림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제공=연합뉴스]
경주지진 진원 단층을 표시한 그림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제공=연합뉴스]

지질연은 이후 일본 지질조사국(GSJ) 연구진과 공동으로 경주지진 진앙 주변 지진 자료를 사용해 단층 파열 과정을 추가로 분석했다.

분석 결과 규모 5.1 전진의 단층 파열은 북북동에서 남남서 방향으로 전파됐으며, 규모 5.8 본진은 거꾸로 남남서에서 북북동 방향으로 전파된 것으로 나타났다.

단층면의 폭과 길이는 전진의 경우 각각 4km, 본진은 각각 5km 내외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강진이 계속된 시간은 1.5초 내외였다.

전진과 본진 분석결과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제공=연합뉴스]
전진과 본진 분석결과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제공=연합뉴스]

앞으로 추가 연구를 통해 물리적인 현상을 규명함으로써 피해가 집중된 방향을 파악할 수 있다.

지질연은 또 1년 동안 여진을 통해 응력(땅에 쌓이는 힘)이 어느 정도 해소돼 경주 지진이 점차 안정화돼 가는 것으로 분석했다.

다만 한반도의 지진환경을 고려하면 언제든지 중규모 지진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대비가 필요하다고 지질연은 설명했다.

선창국 지질연 국토지질연구본부장은 "최근에는 경주에서 규모 2.0∼2.5 이상의 유감(有感) 지진이 발생하지 않아 어느 정도 응력에너지가 방출된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판 경계가 아닌 내부에서도 규모 5.0 이상의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은 상존한다"고 말했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