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양시장 "김포∼관산간 도로 고봉산 경유 반대"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최성 경기도 고양시장이 현재 논란이 되는 김포∼광산 간 도로 건설사업과 관련, 시의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최성 고양시장 [고양시 제공=연합뉴스]
최성 고양시장 [고양시 제공=연합뉴스]

6일 시에 따르면 최 시장은 고양시의회 시정 질의 답변을 통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파주시 구간에 대해 파주시와 지금까지 협의한 사항을 이행하는 방향으로 예정대로 사업을 시행하고, 고양시 구간은 고봉산 경유를 반대하는 주민의 의견을 반영한 고양시의 강력한 요구를 LH가 수용키로 했다"며 "시민의 충분한 의견이 수렴될 때까지 전면 보류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동대책위를 포함해 시민·환경단체, 고양시, 국회의원 등으로 구성된 민관정 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해 이를 중심으로 시민의견을 적극 반영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지난달 8일과 28일 대책위와 면담에서 시의 입장을 표명했지만, 김포∼관산간 도로의 고봉산 경유 반대 등 논란이 확산됨에 따라 LH에 지역주민과의 충분한 합의 없이는 사업추진이 어려움이 있을수 있음을 강력히 통보했었다.

두 차례의 시 입장 발표에도 공동대책위원회는 1인 시위와 반대서명 운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포∼관산간 도로 건설사업은 파주운정3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의 하나로, 2018년부터 2천억원이 투입된다. 2025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노선 갈등이 빚어진 곳은 고양시 일산동구 성석동∼문봉동 5.07㎞(폭 20m) 구간이다.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당초 성석동 진밭마을을 관통하는 4.83㎞ 노선(대안2)으로 결정하려 했으나 서울∼문산 고속도로 고가를 위로 통과해야 하는 등의 문제가 있었다.

이에 남쪽으로 240m가량 우회하는 노선(대안4)으로 변경해 올해 7월 17일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 주민설명회를 했다.

그러나 변경된 노선 인근 80여 가구 주민들은 소음, 조망권 저해 등의 피해를 우려해 주민설명회 등 행정절차 진행의 문제 등을 들어 반발하고 있다.

n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1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