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남 인구소멸 위험단계 진입…광역 단위 지역 중 처음

228개 시·군·구 중 85개, 3천708개 읍·면·동 중 1천490개 '위험'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이 광역 단위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인구소멸 위험 단계에 진입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 시·군·구, 읍·면·동 10곳 가운데 4곳 안팎은 30년 이내 사라질 수 있는 것으로 전망됐다.

인구 위기
인구 위기[연합뉴스TV 제공]

6일 한국고용정보원의 '한국의 지방소멸 2'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7월 현재 전남 20∼39세 여성인구는 19만6천명으로 65세 이상 인구(40만5천명)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앞으로 30년 이내 특정 지역의 생존 가능성을 가늠하게 하는 소멸 위험지수는 0.48이었다.

소멸 위험지수는 20∼39세 여성인구를 65세 이상 고령 인구로 나눈 것이다.

지수가 1에 못 미치면 쇠퇴 위험 단계에 진입하고 0.5 미만은 소멸 위험, 0.2 미만은 소멸 고위험 단계로 본다.

비수도권의 모든 도 지역이 1 아래로 떨어졌다.

전남이 처음으로 0.5 미만으로 떨어졌으며 경북 0.58, 전북 0.60, 강원 0.61, 충남 0.70, 충북 0.76 등을 기록했다.

시·군·구 기준으로 228곳 가운데 37.3%인 85곳은 소멸 위험 지역으로 분류됐다.

2014년 7월보다 6곳, 지난 5년간 10곳이 늘었다.

부산 동구(0.47)와 영도구(0.46) 등은 지난해, 경북도청 소재지인 안동시(0.48)는 올해 소멸 위험 단계로 진입했다.

광역시 기초단체 가운데는 기존 인천시 강화군, 옹진군이 소멸 위험 지역이었지만 이들 지역은 대도시 세력권으로 보기 어렵다.

지방소멸 문제가 농어촌 낙후 지역뿐 아니라 지방 대도시 권역이나 공공기관 이전이 진행되는 거점까지 확산한 것을 의미한다고 고용정보원은 설명했다.

경북 의성군(0.158), 전남 고흥군(0.167), 경북 군위군(0.174), 경남 합천군(0.174) 등은 지수가 가장 낮은 지역이었다.

읍·면·동 기준으로도 소멸 위험지역은 3천708개 중 1천490개(40.2%)나 됐다.

전남은 323개 중 262개(81.1%), 경북은 351개 중 260개(74.1%)가 소멸 위험지역으로 분류됐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11: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