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택연금 금리 낮추려면 한국형 유동화증권 발행해야"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주택연금 대출금리를 낮추려면 한국형 유동화 증권을 발행해야 한다는 주장이 6일 제기됐다.

최형석 이화여대 교수는 이날 주택금융공사 주최로 열린 '주택금융의 현재와 미래' 세미나에서 이 같은 의견을 밝혔다고 공사가 전했다.

공사에 따르면 최 교수는 "(자산 유동화를 통해) 낮은 금리로 자금을 조달하면 주택연금 대출금리를 낮출 수 있다"며 "이를 위해 한국형 주택연금 유동화 증권 발행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가의 재정 부담을 완화하면서 노인 빈곤을 개선하려면 주택연금 공급을 활성화해야 한다"며 근저당권 담보 취득 방식인 주택연금을 담보 신탁 방식으로 확대하는 방법도 제안했다.

고제헌 주택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아직 주택연금의 특성을 이해하지 못하는 고령층이 많고, 저소득층에서 상품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용만 한성대 교수는 주택을 '상속 재산'으로 여기는 인식이 주택연금 가입을 가로막는다고 주장하면서 "향후 주택연금 가입이 늘어날 경우를 대비해 재원 조달 방안 등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실장은 발행 잔액이 100조 원을 넘은 주택저당증권(MBS)과 관련, 채무자가 상환하는 원리금에서 일부 비용만 제외하고 투자자에게 지급하는 '패스 쓰루 MBS'의 발행 비중을 높이고, MBS의 선도 매매가 이뤄지는 'TBA 시장'을 조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택연금 금리 낮추려면 한국형 유동화증권 발행해야" - 1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