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더스트리 4.0 주창 카거만 "4차혁명 성공비결은 '노조 참여'"

"독일 국가노조, 인더스트리 4.0 논의단계부터 정부·기업과 머리맞대"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문재인 정부의 핵심 어젠다(의제)인 '4차 산업혁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려면 어떤 노력을 기울여야 할까.

독일판 4차 산업혁명인 '인더스트리 4.0'의 주창자인 헤닝 카거만 독일공학한림원 회장은 '노동조합과 기업, 정부의 협력'을 꼽았다.

그는 6일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출입기자들과 만나 "독일 '인더스트리 4.0'의 성공은 노동조합의 참여에 있다"라며 "독일 국가노동조합은 인더스트리 4.0 논의 시작 단계부터 정부 및 기업들과 함께했다"고 강조했다.

카거만 회장은 4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한국·독일공학한림원 첫 공동 컨퍼런스의 기조연설자로 참석차 방한했다.

그는 독일의 대표 IT 전문가로 꼽히며, 우리나라에서는 소프트웨어(SW) 기업인 SAP의 전 CEO(최고경영자)로 잘 알려졌다.

헤닝 카거만 독일공학한림원 회장
헤닝 카거만 독일공학한림원 회장[한국공학한림원 제공]

카거만 회장은 지난 2011년 독일 정부가 인더스트리 4.0 논의를 시작했을 때 노동계의 우려가 컸다고 전했다. 인더스트리 4.0은 제조업과 정보통신기술(ICT)을 융합한 '스마트 공장'을 구축한다는 내용인데, 공정의 자동화로 인해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기 때문이다.

이에 독일 정부는 국가노동조합을 인더스트리 4.0 수립 논의에 참여시켜, 현장 근로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는 게 카거만 회장의 설명이다. 노조 역시 사회 변화와 기술 진보에 대해 연구했다고 전했다.

그는 "공정의 자동화가 진행되면 여기에 따르는 새로운 기술이 필요한데, 노조는 이런 기술을 배울 수 있는 시간을 요구했다"며 "SAP 같은 경우 온라인으로 근로자 대상의 디지털 교육을 진행했고, 다른 기업들도 나름대로 교육에 힘쓰고 있다"고 전했다.

카거만 회장은 한국의 4차 산업혁명 추진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올해 봄에도 방한했는데, 수개월 사이에 일이 많이 진척된 것 같다"며 "4차 산업혁명위원회가 곧 발족한다고 들었고,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계획도 수립된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은 한번 결정하면 빨리 추진하는 능력이 있으므로 출발은 늦었지만, 조만간 이 분야의 선두주자가 될 수 있을 거라고도 전했다.

또 독일의 인더스트리 4.0과 한국의 4차 산업혁명이 '기술 융합'이라는 점에서 맥을 같이 한다며, 양국의 협력을 촉구했다. 현재 인더스트리 4.0은 제조업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보건 및 에너지 분야 등으로 기술 융합을 확대할 계획이다.

카거만 회장은 실제 양국 간 협력을 바라며 4일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한국 공무원들과 만나왔다. 그는 "현재 논의는 양국 정책에 대한 정보를 교환하는 수준이지만, 앞으로 표준화 작업 등 구체적인 협력 분야도 논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11: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