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일부 "北 방사능 유출 가능성 예의 주시"

북 풍계리 핵시험장, 광범위 지역서 많은 산사태
북 풍계리 핵시험장, 광범위 지역서 많은 산사태(서울=연합뉴스) 제6차 핵시험 후의 북한 풍계리 핵시험장에서 이전의 5차례 핵시험 때에 비해 훨씬 넓은 지역에서 더 많은 산사태가 일어났다고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가 5일(현지시간) 전했다.
인공위성업체 플래닛이 촬영한 제6차 핵시험 하루 뒤 위성사진에 따르면, 산사태는 풍계리 핵시험장 전역과 그 이상 지역에서 일어났지만, 해발 2천205m인 만탑산 쪽에 집중돼 있다고 35노스는 말했다.
사진은 북쪽 갱구와 산 정상 사이 능선을 확대한 핵시험 전후 비교사진으로 오른쪽 사진에서 산사태 흔적이 여러 곳 보인다. 2017.9.6 [38노스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통일부는 6일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따른 방사능 유출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핵실험으로 북한 주민의 피폭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방사능 유출 시 피해의 심각성 등을 고려해서 관련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따른 북한 주민 피폭 문제와 관련, "구체적으로 설명해 드릴 만큼 결과는 갖고 있지 않다"면서도 "피폭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밝혔다.

북한이 3일 6차 핵실험을 실시한 직후 인근에서 규모 4.4의 함몰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면서 핵실험장 붕괴 가능성과 함께 이에 따른 방사능 유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는 5일(현지시간)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제6차 핵시험 후 이전의 5차례 핵시험 때에 비해 훨씬 넓은 지역에서 더 많은 산사태가 일어난 것이 위성 사진을 통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한편 백 대변인은 핵실험 이후 북한의 내부동향에 대해선 "8월 이후 정부성명 등을 발표하고 이후 평양군중집회 등의 내부결속 모임을 계속해나가고 있으며 다른 특별한 동향은 없다"면서 "추가도발 가능성은 계속 있는데, 이것은 군 당국에서 계속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10: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