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준표 "현 정권 '의원 빼내기' 할 것…야성 키워야"

'의원 신상털기' 등 여권發 인위적 정계개편 가능성 주장
한국당, 9일 삼성동 코엑스서 대국민보고대회 개최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6일 여권발 인위적 정계개편 가능성을 제기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지난 1998년 DJP(김대중-김종필) 정권이 탄생하면서 한나라당 의원 36명이 탈당해 2명은 자민련으로, 34명은 새정치국민회의로 간 일을 언급했다.

발언하는 홍준표 대표
발언하는 홍준표 대표(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방송장악저지투쟁위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7.9.6
jeong@yna.co.kr

홍 대표는 당시 한나라당 의원들의 탈당에 대해 "청와대 사정비서관실과 검찰, 경찰, 안기부가 총동원돼 의원 신상털기를 했고, 결국 문제가 되는 사람을 협박해 탈당시킨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노무현 정권 당시는 엉겁결에 정권을 잡았기 때문에 정권 내내 그런 생각을 하지 않았지만, 이 정부는 치밀하게 기획된 정부로 치밀한 계획을 갖고 움직인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1998년과 같은 일이 일어날 것"이라며 "최근 한국당 일부 의원들에 대해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가 장외투쟁을 하는 것은 야성을 키우기 위한 것이다. 앞으로 4년 반 동안 혹독한 겨울을 나기 위해 단련을 해야 하는 그런 시점"이라며 의원들의 단일대오를 촉구했다.

이와 관련,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방송장악 시도를 저지하고 대북정책 수정을 촉구하는 대규모 대국민 보고대회를 오는 9일 오후 2시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김장겸 MBC 사장 체포영장 발부에 강력 반발해 정기국회 보이콧을 선언하며 대여투쟁을 선언한 한국당이 처음으로 갖는 대규모 장외 집회다.

홍 대표는 "현 정부의 대북정책을 수정하고 방송장악 음모를 중단할 수 있도록 결집된 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kbeomh@yna.co.kr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11: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