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형 '스마트시티', 개도국으로…국토부·월드뱅크 협력사업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국토교통부는 월드뱅크와 함께 스마트시티 기술과 개발 경험을 신흥국에 공유하는 '국토부-월드뱅크 스마트시티 협력사업'을 내년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이날 국토부는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 중인 월드스마트시티 위크 행사장에서 월드뱅크와 협약식을 맺었다.

스마트시티는 주거와 교통 등 도시 기능이 정보통신기술(ICT)과 결합해 더욱 편안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효율적으로 움직이는 미래형 도시를 말한다.

스마트시티 기술은 폐쇄회로(CC)TV와 정보통신기술을 결합해 범죄를 실시간으로 차단하는 '스마트 방범'을 비롯해 빅데이터 분석 기법 등을 활용함으로써 대중교통을 더욱 편리하게 이용하는 '스마트 교통시스템', 수돗물 등의 수질을 상시 모니터링하는 '스마트 상수도' 등 다양하다.

국토부와 월드뱅크는 스마트시티 우수사례와 기술, 솔루션 개발업체 정보를 신흥국에 공유하기 위한 '스마트시티 솔루션 포털'을 구축할 예정이다.

신흥국은 기술력 부족으로 스마트시티 구축 사업을 진행할 적격 업체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는 만큼, 월드뱅크와 함께 국내 우수업체를 홍보하게 되면 우리 기업의 해외 프로젝트 참여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국토부는 월드뱅크가 참여한 세계 각국의 스마트시티 프로젝트에 우리 민관 전문가를 파견해 기술 컨설팅 등을 벌인다.

이를 통해 우리 스마트시티 기술과 솔루션을 신흥국에 소개하고 해당 사업에도 우리 기업이 더욱 활발히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스마트시티 사업 수요가 있는 신흥국 관계자를 초청해 우리나라 우수사례를 소개하는 팸투어도 정례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이들 사업을 위해 공동으로 자금을 펀딩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협약식은 한국의 도시개발 경험과 스마트시티 기술이 국제 사회에서 인정받은 것"이라며 "특히 양 기관이 공동 펀딩을 통해 구체적인 사업을 시행하기로 한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