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가상화폐 펀딩 규제 강화…관련 계좌 개설 금지

가상화폐시장 충격…비트코인 가격 이틀 새 15% 추락


가상화폐시장 충격…비트코인 가격 이틀 새 15% 추락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중국이 가상화폐 펀딩을 불법으로 규정한 데 이어 관련 계좌 개설을 금지하는 등 가상화폐 시장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전날 공개한 통지문에서 은행과 자금결제 업체에 신규가상화폐공개(ICO·Initial Coin Offering)를 위한 계좌 개설을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또, 인민은행은 가상화폐 플랫폼과 관련한 개인 계좌를 조사해 거액이나 잦은 자금 거래가 이뤄진 경우 거래를 제한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인민은행은 이번 조치가 자금 리스크를 피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통지는 베이징(北京) 시장 관리를 맡은 인민은행 부서가 공고했지만, 전국적인 ICO 금지에 대한 구체적인 지침을 하달한 것이라고 SCMP가 전했다.

앞서 인민은행과 은행·증권·보험 감독 당국 등 7개 정부 기관은 4일 새로운 가상화폐를 내놓으면서 자금을 끌어모으는 일종의 크라우드 펀딩인 ICO를 불법으로 규정했다.

홍콩 증권선물위원회도 전날 ICO 활동이 홍콩 보안 규정의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며 ICO 계획을 당국에 신고하라고 관련 기업들에 통지했다.

대부분 가상화폐 관련 기업들은 이같은 당국의 조치에 따르고 있다. 중국 ICO 플랫폼인 ICO인포(ICOINFO)는 전날 모든 ICO 서비스를 중단하고 투자자들에게 투자금을 돌려주기 위해 가상화폐 발행업체와 작업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의 조치로 가상화폐 시장은 충격을 받고 있다.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4일 이후 이틀간 15%가량 떨어지고 이더리움 가격도 20% 급락했다.

중국에서는 올해 상반기 65차례 ICO가 이뤄져 10만여 명의 투자자로부터 26억2천만 위안(4천535억 원)의 자금 조달이 이뤄지는 등 ICO 시장이 급성장해 위험성을 경고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10: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