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 사천 'MRO 사업' 유치 한 목소리로 대응한다

도청·의회·사천시·시민단체·KAI·전문가 그룹 태스크포스 가동


도청·의회·사천시·시민단체·KAI·전문가 그룹 태스크포스 가동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항공정비(MRO) 사업 유치를 위해 조직적 대응에 나선다.

도는 정부가 추진하던 MRO 사업자 선정 절차가 사업 주체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방산비리 수사 영향 등으로 잠정 중단되자 MRO 사업 유치를 위한 태스크포스(TF) 가동을 준비한다고 6일 밝혔다.

그동안 도의회, 사천시, 시민단체 등이 제각기 MRO 사업 유치를 희망하는 목소리를 내던 것을 TF 구성으로 조직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는 조만간 도와 도의회, 사천시, 시민단체, KAI, 금융업계 전문가 등을 포함한 10여명으로 TF를 구성한다.

MRO 유치와 함께 항공산업 위기대응을 목표로 한다.

지역경제를 위해 KAI 방산비리 수사를 장기화하지 말고 MRO 사업자 선정에 나서달라고 정부를 상대로 체계적 활동에 나선다.

도 관계자는 "정부를 상대로 한 기존 MRO 사업 유치 활동들을 구체화하고 총괄 대응을 위해 TF 구성을 준비 중이다"며 "우선 KAI 대표이사를 빨리 임명해서 MRO 사업자 선정 협의를 시작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MRO 사업은 2015년 1월 정부가 항공정비산업 맞춤형 지원계획을 발표하고 나서 KAI가 지난해 7월 국토부에 단독으로 사업계획서를 제출해 추진됐다.

한국공항공사가 지난 5월부터 사업계획 타당성 조사 용역을 추진해 8월까지 용역을 완료하기로 했으나 KAI 방산비리 수사 영향으로 잠정 중단된 상태다.

도와 사천시, KAI는 이 사업을 유치하면 사천시 일대 31만여㎡에 MRO 단지를 조성해 민항기 정비와 개조·개량 등을 할 수 있어 경남이 국내 최대 항공산업 집적지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 때문에 도와 도의회, 사천시, 시민단체, 경제계 등이 최근 KAI 방산비리 수사 조기 마무리와 MRO 사업 조속 추진을 위한 기자회견과 건의문 전달 등의 활동을 벌였다.

MRO 사업 간담회
MRO 사업 간담회 지난 2일 경남 사천항공우주센터에서 경남도와 도의회 등이 항공정비(MRO) 사업 유치를 위해 간담회를 열고 있다. [경남도 제공=연합뉴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06 10: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